북마크 Link 인쇄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REC 2024] 변화하는 시대에 걸맞는 영유아·보육과 유아교육의 방향 제시

▷ “유아교육의 전문성과 공공성, 두 마리 토끼를 함께 잡았으면”

입력 : 2024.06.15 11:28 수정 : 2024.06.15 15:12
[REC 2024] 변화하는 시대에 걸맞는 영유아·보육과 유아교육의 방향 제시 (출처 = 위즈경제)
 

[위즈경제] 김영진 기자 = [편집자주: 본 기사는 위즈경제와 테크월드뉴스의 공동 취재기사입니다] 

 

6 15일 오후, 위즈경제·테크월드뉴스 등 REC 조직위원회가 주최하는 ‘REC(Rebuilding Education Conference) 2024’ KG타워 하모니홀에서 성황리에 개최되었다.

 

영유아교사협회, 전국국공립유치원교사노동조합, 전국유아특수교사연합, 전국특수교사노동조합, 한국어린이집총연합회 민간분과위원회, 한국유치원총연합회 등 6개 단체의 관계자 300여명과 최경 교육부 대외협력과 과장 등이 참석한 이번 행사에서는 영유아교육·보육에 관한 밀도 있는 발표와 논의가 진행되었다. 각 단체의 다양한 주제들에 대해 참석자들 사이에선 활발한 의견 공유가 이루어졌다.

 

국회 교육위원회 위원인 강경숙 조국혁신당 의원은 영상 축사를 통해 올해는 유보통합 정부조직법이 통과된 후 중요한 시기를 맞이하고 있다, 교육은 속도보다 방향이라는 말이 있듯, 오늘 함께해주신 모든 단체들이 만든 REC 컨퍼런스를 통해 더 좋은 방향과 대안이 만들어지길 기원한다고 밝혔다. 강 의원은국회에서 그 대안을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현장과 소통하면서 보다 더 나은 영유아교육의 근본을 다시 세우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 REC에 참여한 단체들과 조직위원회 측에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국회 교육위원회 위원 소속인 백승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영상 축사에서 이번 행사를 개최한 조직위원회와 토론자, 참석자들에게 감사한다는 뜻을 밝혔다. 백 의원은 유례없는 저출생 시대에 아이들의 교육·보육에 대한 국가의 역할이 점점 더 커지고 있다,국가가 나서서 우리 아이들에게 질 높은 교육뿐만 아니라 질 높은 보육을 제공해야 한다는 점에 그 누구보다 동의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현재의 돌봄대책, 특히 유보통합의 추진과정을 살펴보면 해결해야 할 문제가 한 두가지가 아니다라며,현 정부의 유보통합이나 늘봄학교 등 교육·보육정책의 추진 과정을 살펴보면, 질 높은 교육·보육을 제공하기 위한 뾰족한 대책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백 의원은 오늘 행사가 국가가 책임지고 키우는 돌봄정책, 유아교육의 전문성과 공공성 제고라는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을 수 있는 함께 모색해보는 자리가 되길 간절히 바란다, “앞으로도 대한민국 부모들과 아이들의 행복한 교육과 돌봄 보장을 위해 함께하겠다고 전했다.

 

 

(출처 = 위즈경제)

 

 

강경숙 의원과 백승아 의원의 영상 축사 이후, REC 2024에선 각 영유아교육·보육 단체들의 본격적인 발표와 토론이 이루어졌다.

 

첫 번째 세션에서는 이정우 한국어린이집총연합회 민간분과위원회 위원장은 영유아간 교육·보육 격차해소를 위해 성공적인 유보통합이 이루어져야 한다는 주제로 발표를 진행했으며, 손상규 영유아교사협회 이사는 영유아교사들이 떠맡고 있는 과도한 서류행정업무에 관해 이야기했다. 김 철 한국유치원총연합회 홍보국장이표준유아교육비에 따른 교육 격차, 김지현 전국국공립유치원노동교사노동조합 수석부위원장이영유아 보육·교육, 연령별 전문성 강화에 대해 발표했다. 이노뎁의 맹세호 박사는인공지능을 활용한 어린이집 영유아 안전 강화 플랫폼에 대해서 논했으며, 김소원 전국특수교사노동조합 홍보국장은 유아특수교육의 현황과 향후 방향성을 발표했습니다. 김현숙 전국유아특수교사연합회 회장은 에듀테크와 특수교육대상유아를 연결해 효율적인 교육의 방향성을 제시했다.

 

마지막으로, 김대욱 경상국립대 유아교육과 교수의 사회 아래 현 정부의 주된 영유아교육·보육 정책인유보통합에 관해서 각 단체의 열띤 토론이 진행되었다.


 
김영진 사진
김영진 기자  jean@wisdot.co.kr
 

댓글 0

Best 댓글

1

동물이 피를 다 흘려서 죽을 때가지 놔두고 죽으면 그것으로 음식을 만들도록 규정한 것이 할랄입니다. 그런나 그것은 동물 학살이며 인간 학살을 위한 연습에 지나지 않습니다. 잔인함 그 자체입니다. 인간이 아닙니다.

2

절대 반대합니다

3

저는 우리 아이 가정에서 더 많은 시간 같이 보내고 싶어요 12시간이상 돌봄 주6일 돌봄이 아니라 회사의 조기퇴근과 주4일 근무 등의 시스템 개선을 부탁드려요

4

절대반대합니다!!!!!! 할랄식품은 이슬람의 돈벌이용 가짜 종교사기 입니다 이단사이비 이슬람에 속아 넘어간 대구 홍카콜라도 정신차려라!!!!! 무슬림들이 할랄식품만 먹는다는것은 다 거짓입니다 인기있는 유명 해외음식도 먹고 술,담배도 다 합니다

5

이슬람 할랄시장에 진출하기 위한 '할랄식품 활성화' 사업의 일환으로 할랄 식품, 할랄 도축을 주장하는데, 실제 기대하는 효과를 거둘 거라 보지 않습니다. 할랄 도축 포함하여 할랄식품을 취급할 경우 무슬림들과 이슬람 종교지도자들만 종사하게 돼 일자리 창출은 기대난망이고, 수출도 큰 성과를 기대하기 어렵고, 오히려 무슬림들 유입의 통로가 될 뿐입니다. 그리고 할랄 도축은 동물은 잔인하게 죽이는 문제로 동물보호법 위반이기에 반대하며, 우리나라에서 이를 예외적으로 허용해선 안 됩니다.

6

절대 반대합니다

7

할랄도축 너무 잔인하여 절대반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