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마크 Link 인쇄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외신] 코로나19 이전에 못 미치는 영화 산업... 세계 최대 영화관 기업도 도전 직면

▷ 영화진흥위원회, 전 세계 박스오피스 기준 극장 매출 359억.. 코로나 19 이전 수준 완전 회복 못해
▷ 세계 최대 영화관 기업 'AMC', 여전히 적자 기록... CNN, "박스 오피스 부진 탓"

입력 : 2024.02.29 16:36
[외신] 코로나19 이전에 못 미치는 영화 산업... 세계 최대 영화관 기업도 도전 직면 AMC 홈페이지 (출처 = AMC Theatres)
 

[위즈경제] 김영진 기자 = 영화진흥위원회의 ‘2023년 한국 영화산업 결산에 따르면, 지난해 우리나라의 극장 전체 매출액은 12,614억 원으로 전년 대비 8.7% 증가, 전체 관객수는 12,514만 명으로 10.9%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서울의봄’, ‘범죄도시3’ 등 천만영화가 큰 흥행을 거두면서 2년 연속으로 연 매출액이 1조 원을 상회했고, 연 관객수 역시 1억 명을 넘어섰는데요.

 

하지만, 코로나19 팬데믹 이전인 2019년과 비교하면 2023년 전체 매출액은 2018년의 65.9%, 전체 관객 수는 55.2% 수준을 회복하는 수준에 그쳤는데요.

 

이는 전 세계 극장가도 마찬가지입니다. 2023년 전 세계 박스오피스 기준 극장 매출은 3597000만 달러로, 전년 대비 35.5%의 성장률을 보이긴 했으나,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과 비교해보면 91.2% 수준에 머무르고 있습니다.


전세계 영화산업이 양적으로 꾸준히 성장하기 보다는, 코로나19 때 입은 치명상을 회복하는 데에 그치고 있다는 건데요.


전 세계 극장가에서 관객들을 끌어 모으기 위한 노력을 이어가는 가운데, 세계 최대의 영화관 기업 AMC Entertainment(이하 ‘AMC’)에서도 다양한 시도를 하고 있다는 외신 보도가 나왔습니다.


CNN지난해 여름, 코로나19로 인해 멸종 위기에 처했던 영화관 산업이 영화 바비오펜하이머의 대성공을 통한 바벤하이머붐에 힘입어 활력을 되찾았다”(“Last summer, the “Barbenheimer” boom, fueled by the smash success of films “Barbie” and “Oppenheimer,” breathed fresh life into the movie theater business after months on the edge of a pandemic-induced extinction”)면서도, ‘바비오펜하이머이후 스트리밍 서비스와의 경쟁이 심화되고, 할리우드 배우와 작가의 파업으로 인해 회복이 지연되면서 영화 산업에 대한 우려가 남아있다”(“concerns remain about the health of the movie business as it faces increased competition from streaming services, an uneven recovery and delays caused by last year’s Hollywood actors’ and writers’ strikes”)고 진단했습니다.


세계 최대의 영화관 체인사업을 자랑하는 AMC도 이러한 상황을 피할 수 없다고 덧붙였는데요.


AMC는 극장을 개조해 고급스러운 시청 환경을 조성하고, 자체 브랜드 매점 상품을 출시하는 등 극장 내 서비스를 다양화하고 있습니다.


영화의 관람료를 높이고, 수집이 가능한 팝콘 통을 개당 25달러에 판매하는 등의 전략을 시도하고 있는데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AMC의 지난 4분기 실적은 18,200만 달러의 적자로 나타났습니다. 전년동기대비 규모가 감소하긴 했습니다만, 여전히 무시할 수 없는 수준인데요.


AMC의 투자자들은 조심스럽습니다. CNN에 따르면, AMC가 분기별 실적을 발표한 이후, 장외거래에서 AMC의 주가는 15% 하락했습니다.

 

CNNAMC의 최대 수입원인 박스오피스 실적이 좋지 않다고 분석했습니다. 올해 11일부터 225일까지, 미국의 박스오피스 수익이 전년 동기 대비 18% 감소했기 때문입니다.


CNN은 이를 박스오피스 블루”(“Box office blues”)로 평가하며, 박스오피스 실적이 둔화되는 이유 중 하나로 청중의 취향이 변화했다”(“One reason for the slowdown might be changing audience tastes”)고 설명했습니다.


과거에 흥행 보증 수표였던 슈퍼히어로 영화는 최근 실패를 거듭하고 있습니다. 영화전문매체 할리우드 리포터(The Hollywood Reporter)에 따르면, 제작 비용이 8천만 달러에 달하는 소니의 슈퍼히어로 영화 마담 웹’(Madame Web)은 미국에서 3,500만 달러의 수익을 거두는 데에 그쳤습니다.


극장가에서는 오는 31일 미국 개봉을 앞두고 있는 :파트2’소닉 더 헤지혹3’, ‘데드풀&울버린등의 영화에 기대를 걸고 있는 분위기입니다.


미디어 데이터 전문기업 Comscore의 전문가 폴 데라베디안(Paul Dergarabedian)변화하는 대중의 취향을 스튜디오가 반영하려면 시간이 걸린다”(“There’s always a delay between the changing public taste and for studios to catch up with that and absorb that”)면서도, ‘:파트2’, ‘데드풀&울버린과 같이 시리즈 영화에 관객들이 흥미를 갖게 되면, 그건 박스오피스를 주도하는 원동력이 된다”(“When you have audiences excited about films that are upcoming on the calendar on a consistent basis, that’s what drives the box office”)고 이야기했습니다.


 
김영진 사진
김영진 기자  jean@wisdot.co.kr
 

댓글 0

Best 댓글

1

자유민주국가 대한민국의 국회의원이라는 집단은 국민의 소리를 경청하고 모두가 각자의 자리에서 행복하게 살 권리를 보장해 주는 일을 하라고 국민들의 피묻은 돈을 매달 따박 따박 받아 누리면서 왜! 어느 이기적인 한 단체의 광란에 합류하여 최중증발달장애인과 그 가족의 눈에 피눈물을 흘리게 하는것입니까? 모두 알고 있죠! 그들과 정치인들은 말한마디 못하고 똥.오줌도 못가리고 병원진료도 거부받는 천방지축 날뛰는 우리 최중증발달장애인들을 말이 좋지 지원주택이요? 그곳에서 어떻게 살아가라는 겁니까? 지금의 거주시설에서 처럼 즐겁게 모든것을 누리며 살게 할수있습니까? 아무런 대책도 없이 그저 뱉은말 이행하여 자신의 명예와 권력과 이권을 쟁취하려는 것 말고는 최중증발달장애인의 고통과 처참한 삶은 단 1도 알고 싶지 않은 당신들! 천벌을 받을것입니다!

2

대한민국은 거주이전에 자유가 보장되는 나라인데 왜 당사자에 의견은 무시하고 제삼자가 탈시설하라 난리인가요? 이것도 인권을 무시하는 처사가 아닌가요?

3

시설에 있는 장애인은 대부분이 자립불가능한 중증발달장애인입니다 지적능력이 2살정도인 장애인이 어떻게 스스로 판단하고 삶을 영위하라는건지~~ 아무런 전문적인 지식과 경험이 없는 활동지원사에게 목숨을 맡기고 고립된 주택에서 방임 학대하도록 하는것인지 늙고 병든 부모들이 오늘도 거리에서 상복을 입고 피눈물을 흘려야만 하는 야만적 현실이 개탄스럽습니다

4

자립지원이라는 이름으로 결국 탈시설로 시설폐쇄를 목적으로 하는 악법입니다 장애의 특성 유형과 싱관없이 모두 자립해야힌다는 장애의 이해를 전혀하지못히는 몰상식한 법안은 누구를 위한 법입니까? 말도 못하는 중증장애인의 생명과 안전은 누가 책임지나요?

5

절대 반대합니다. 인간을 망치는 악법 절대 반대합니다.

6

학생뿐 아니라 모든 인간의 인권은 보장되어야하고 모든 사람이 인간으로서의 존엄과 가치를 실현하며 자유롭고 행복한 삶을 이뤄나가야 하는것이지 특정집단을 위한답시고 법을 계정하는것은 계속해서 분란만 만들뿐입니다 민주당은 계속 이상한 법들좀 만들지 않았음 합니다

7

중증발달장애인에게 시설은 선택이 아니라 생명줄입니다. 시설은 감옥이 아닙니다. 어린아기 수준의 장애인들에게 탈시설이 의미가 있겠습니까? 각자 장애에 맞는 주거권을 나라에서는 보장햬야 합니다. 탈시설로 몰아가는 것은 폭력이며 중증발달장애인의 삶을 벼랑으로 몰고 가는 것입니다. 탈시설 조례안은 폐지 되어야 합니다. 전장연은 이일에 당사자가 아님니다. 각자 장애에 맞는 주거권이 필요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