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마크 Link 인쇄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외신] 얼어붙은 미국 부동산 시장... 9월 판매량 13년 만에 가장 낮아

▷ 높은 금리와 부족한 부동산 매물 탓
▷ 저조한 부동산 거래량으로 인해 미국인의 경제적 삶 자체가 변화할 것이란 시각도

입력 : 2023.10.20 17:14
[외신] 얼어붙은 미국 부동산 시장... 9월 판매량 13년 만에 가장 낮아 (출처 = 클립아트코리아)
 

[위즈경제] 김영진 기자 = 미국의 부동산 시장이 얼어붙었다는 외신 보도가 나왔습니다. CNN에 따르면, 미국의 9월 주택 판매량은 13년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미국 연방준비제도가 금리 상승 기조를 일관적으로 유지하고 있는 데다가, 인플레이션의 영향으로 집값 역시 크게 올랐기 때문입니다. 

 

전국부동산중개인협회(National Association of Realotrs)의 자료에 따르면, 미국의 부동산은 “역사적으로 낮은 재고”(”Historically low inventory of homes for sales”) 때문에 가격이 계속 올랐으며, 지난 8월 기준 금리가 7% 수준을 넘기면서 판매량이 추락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계절 조정 기준, 9월의 미국 부동산 판매량은 396만 채로, 전년 동기 대비(468만 채)보다 15.4% 줄어들었습니다. 

 

미국 부동산 평균 가격은 394,300달러로, 전년대비 2.8% 상승했습니다. 미국 북동부, 중서부, 남부, 서부를 가리지 않고 모든 지역에서 가격이 올랐으며, 9월 기준으로는 가장 비싼 가격입니다. 

 

로렌스 윤(Lawrence Yun) 전국부동산중개인협회 수석 경제학자는 “올해 내내 그렇듯이, 부족한 재고와 미흡한 주택 구입 능력이 계속해서 주택 판매를 방해하고 있다”(“As has been the case throughout this year, limited inventory and low housing affordability continue to hamper home sales”)며, “전년 대비 주택 가격이 3개월 연속으로 상승해, 주택 공급을 적극적으로 늘려야 한다는 사실을 보여준다”(”For the third straight month, home prices are up from a year ago, confirming the pressing need for more housing supply”)고 밝혔습니다.

 

그는 연방준비제도가 인플레이션을 감소시킨다고 해도, 일자리가 줄어들면 금리 인상을 계속하기는 어려울 것이란 의견도 덧붙였는데요. 

 

다만, 연방준비제도는 기준 금리가 “장기간 높은 수준”(higher for longer”)을 유지할 것이라고 명백히 밝히면서, 주택 모기지 금리 역시 높은 수준에 머무를 가능성이 높습니다. 부동산 판매량 역시 감소할 수밖에 없는데요. 

 

CNN은 “소비자가 저렴한 (부동산의) 가격을 찾는 건 어려운 문제로 남아 있습니다만, 구입할 주택을 찾는 어려움 또한 부동산 판매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While affordability remains a challenge for many buyers, the difficulty of finding a home to buy is also having an impact on sales”)고 설명했습니다.

 

그만큼 미국 내 부동산 공급이 경색되어 있다는 이야기입니다. 부동산 대출금리 데이터 제공업체, ICE Mortage Technology의 자료에 따르면, 대출을 낀 부동산 소유자 90% 이상의 금리는 6% 이하로 드러났습니다.

 

금리가 7% 이상 오른 현 시점에서, 이들이 주택을 팔거나 대출을 받기는 곤란합니다. 금리 격차가 1% 넘게 벌어져 여러모로 손해를 볼 수 있기 때문입니다. 부동산을 갖고 있는 사람들이 집을 팔지 않으니, 부동산 재고 역시 크게 줄어들 수밖에 없습니다. 

 

그 결과, 윤 수석 경제학자는 시장에 나와 있는 부동산 매물이 치열한 경쟁을 겪고 있으며, 주택의 26% 이상이 적정가 이상에 판매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와 같은 상황으로 인해 미국인의 경제적 삶 자체가 기존과는 다른 방향으로 변화할 것이란 전문가들의 예측도 나오고 있습니다.

 

로렌스 윤 전국부동산중개인협회 수석 경제학자 曰 “큰 시각에서, 부동산 판매량이 너무나도 낮은 현 상황이 미국인들의 삶에 어떤 의미를 가질지 궁금하다”(“Broadly speaking, I wonder what this means for the American way of life, given home sales are so low”)

 
김영진 사진
김영진 기자  jean@wisdot.co.kr
 

댓글 0

Best 댓글

1

자유민주국가 대한민국의 국회의원이라는 집단은 국민의 소리를 경청하고 모두가 각자의 자리에서 행복하게 살 권리를 보장해 주는 일을 하라고 국민들의 피묻은 돈을 매달 따박 따박 받아 누리면서 왜! 어느 이기적인 한 단체의 광란에 합류하여 최중증발달장애인과 그 가족의 눈에 피눈물을 흘리게 하는것입니까? 모두 알고 있죠! 그들과 정치인들은 말한마디 못하고 똥.오줌도 못가리고 병원진료도 거부받는 천방지축 날뛰는 우리 최중증발달장애인들을 말이 좋지 지원주택이요? 그곳에서 어떻게 살아가라는 겁니까? 지금의 거주시설에서 처럼 즐겁게 모든것을 누리며 살게 할수있습니까? 아무런 대책도 없이 그저 뱉은말 이행하여 자신의 명예와 권력과 이권을 쟁취하려는 것 말고는 최중증발달장애인의 고통과 처참한 삶은 단 1도 알고 싶지 않은 당신들! 천벌을 받을것입니다!

2

대한민국은 거주이전에 자유가 보장되는 나라인데 왜 당사자에 의견은 무시하고 제삼자가 탈시설하라 난리인가요? 이것도 인권을 무시하는 처사가 아닌가요?

3

시설에 있는 장애인은 대부분이 자립불가능한 중증발달장애인입니다 지적능력이 2살정도인 장애인이 어떻게 스스로 판단하고 삶을 영위하라는건지~~ 아무런 전문적인 지식과 경험이 없는 활동지원사에게 목숨을 맡기고 고립된 주택에서 방임 학대하도록 하는것인지 늙고 병든 부모들이 오늘도 거리에서 상복을 입고 피눈물을 흘려야만 하는 야만적 현실이 개탄스럽습니다

4

자립지원이라는 이름으로 결국 탈시설로 시설폐쇄를 목적으로 하는 악법입니다 장애의 특성 유형과 싱관없이 모두 자립해야힌다는 장애의 이해를 전혀하지못히는 몰상식한 법안은 누구를 위한 법입니까? 말도 못하는 중증장애인의 생명과 안전은 누가 책임지나요?

5

절대 반대합니다. 인간을 망치는 악법 절대 반대합니다.

6

학생뿐 아니라 모든 인간의 인권은 보장되어야하고 모든 사람이 인간으로서의 존엄과 가치를 실현하며 자유롭고 행복한 삶을 이뤄나가야 하는것이지 특정집단을 위한답시고 법을 계정하는것은 계속해서 분란만 만들뿐입니다 민주당은 계속 이상한 법들좀 만들지 않았음 합니다

7

중증발달장애인에게 시설은 선택이 아니라 생명줄입니다. 시설은 감옥이 아닙니다. 어린아기 수준의 장애인들에게 탈시설이 의미가 있겠습니까? 각자 장애에 맞는 주거권을 나라에서는 보장햬야 합니다. 탈시설로 몰아가는 것은 폭력이며 중증발달장애인의 삶을 벼랑으로 몰고 가는 것입니다. 탈시설 조례안은 폐지 되어야 합니다. 전장연은 이일에 당사자가 아님니다. 각자 장애에 맞는 주거권이 필요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