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마크 Link 인쇄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한국은행 오늘 기준금리 결정...6차례 연속 동결 전망

▷현 3.5% 기준금리 6차례 동결 전망
▷이-팔 분쟁에 따른 국제유가 불확실 성 등 영향
▷채권전문가 90% 금리 동결 예상

입력 : 2023.10.19 10:01 수정 : 2023.10.19 10:03
한국은행 오늘 기준금리 결정...6차례 연속 동결 전망 출처=클립아트코리아
 

[위즈경제] 류으뜸 기자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금통위)가 19일에 열릴 가운데, 시장에서는 경기에 대한 불확실성이 여전해 현재 3.5%인 기준금리가 6차례 동결될 것이란 전망이 지배적입니다.

 

19일 금융시장에 따르면 다수 시장 전문가들은 이날 금통위가 기준금리를 현 수준인 3.5%에서 동결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기준금리 전망이 나온 이유는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분쟁에 따른 국제유가 불확실성에 물가 압력이 여전한 가운데 경기 부진과 가계부채 취약차주와 부동산PF 등 금융불안정에 대한 우려가 높아진 상황이기 때문입니다.

 

시장에서 금리 동결을 높게 점치는 이유로는 우선 물가 불확실성이 높다는 점이 거론됩니다. 소비자물가는 7월 2.3%로 내려왔지만, 8월(3.4%)과 9월(3.7%) 다시 3%대로 올라온 상태입니다. 이·팔 분쟁에 국제유가가 어디로 튈지 모르는 상황에서 물가 경로를 예단하기 어려워졌습니다.

 

경기 회복세 역시 안갯 속입니다. 최대 교역국인 중국의 경기가 본격적으로 반등하지 못하며 우리 경기 전망을 어둡게 하는 가운데 국제유가 변수까지 더해졌습니다. IMF(국제통화기금)는 최근 우리나라의 내년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7월 2.4%에서 2.2%로 낮춰 잡은 상태입니다.

 

가계부채도 금리 인상도 인하도 어렵게 하는 요인으로 꼽힙니다. 9월 은행권 가계부채가 1080조원으로 사상 최대치를 경신한 가운데 상반기 취약차주는 300만 명에 달합니다. 비은행권 부동산PF 익스포저(위험노출액)상반기 121조원에 육박한다. 금리를 낮추면 가계부채가 급등하고, 올리면 금융 불안정이 야기될 수 있습니다.

 

앞서 금융투자협회 조사에서도 금리 동결 의견이 높습니다. 지난 5일부터 11일까지 채권 보유·운용 관련 종사자 100명을 대상으로 설문한 결과 응답자 90%는 이달 금통위에서 기준금리를 동결할 것이라고 답변했습니다.

 

한은이 금리를 3.5%로 결정하면 지난 2월에 이어 여섯 차례 연속 동결하게 됩니다. 이에 따라 시장에서는 지난 2021년 8월부터 올해 1월까지 이어져 온 금리인상 사이클이 사실상 종료될 것이란 전망을 내놓고 있습니다.

 

 
류으뜸 사진
류으뜸 기자  awesome@wisdot.co.kr
 

댓글 0

Best 댓글

1

자유민주국가 대한민국의 국회의원이라는 집단은 국민의 소리를 경청하고 모두가 각자의 자리에서 행복하게 살 권리를 보장해 주는 일을 하라고 국민들의 피묻은 돈을 매달 따박 따박 받아 누리면서 왜! 어느 이기적인 한 단체의 광란에 합류하여 최중증발달장애인과 그 가족의 눈에 피눈물을 흘리게 하는것입니까? 모두 알고 있죠! 그들과 정치인들은 말한마디 못하고 똥.오줌도 못가리고 병원진료도 거부받는 천방지축 날뛰는 우리 최중증발달장애인들을 말이 좋지 지원주택이요? 그곳에서 어떻게 살아가라는 겁니까? 지금의 거주시설에서 처럼 즐겁게 모든것을 누리며 살게 할수있습니까? 아무런 대책도 없이 그저 뱉은말 이행하여 자신의 명예와 권력과 이권을 쟁취하려는 것 말고는 최중증발달장애인의 고통과 처참한 삶은 단 1도 알고 싶지 않은 당신들! 천벌을 받을것입니다!

2

대한민국은 거주이전에 자유가 보장되는 나라인데 왜 당사자에 의견은 무시하고 제삼자가 탈시설하라 난리인가요? 이것도 인권을 무시하는 처사가 아닌가요?

3

시설에 있는 장애인은 대부분이 자립불가능한 중증발달장애인입니다 지적능력이 2살정도인 장애인이 어떻게 스스로 판단하고 삶을 영위하라는건지~~ 아무런 전문적인 지식과 경험이 없는 활동지원사에게 목숨을 맡기고 고립된 주택에서 방임 학대하도록 하는것인지 늙고 병든 부모들이 오늘도 거리에서 상복을 입고 피눈물을 흘려야만 하는 야만적 현실이 개탄스럽습니다

4

자립지원이라는 이름으로 결국 탈시설로 시설폐쇄를 목적으로 하는 악법입니다 장애의 특성 유형과 싱관없이 모두 자립해야힌다는 장애의 이해를 전혀하지못히는 몰상식한 법안은 누구를 위한 법입니까? 말도 못하는 중증장애인의 생명과 안전은 누가 책임지나요?

5

절대 반대합니다. 인간을 망치는 악법 절대 반대합니다.

6

학생뿐 아니라 모든 인간의 인권은 보장되어야하고 모든 사람이 인간으로서의 존엄과 가치를 실현하며 자유롭고 행복한 삶을 이뤄나가야 하는것이지 특정집단을 위한답시고 법을 계정하는것은 계속해서 분란만 만들뿐입니다 민주당은 계속 이상한 법들좀 만들지 않았음 합니다

7

중증발달장애인에게 시설은 선택이 아니라 생명줄입니다. 시설은 감옥이 아닙니다. 어린아기 수준의 장애인들에게 탈시설이 의미가 있겠습니까? 각자 장애에 맞는 주거권을 나라에서는 보장햬야 합니다. 탈시설로 몰아가는 것은 폭력이며 중증발달장애인의 삶을 벼랑으로 몰고 가는 것입니다. 탈시설 조례안은 폐지 되어야 합니다. 전장연은 이일에 당사자가 아님니다. 각자 장애에 맞는 주거권이 필요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