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마크 Link 인쇄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거룩한방파제 통합국민대회 "반사회적인 성혁명 막아낼 것"

▷여의도 국회소통과서 기자회견 열어
▷국민 76.1% "퀴어축제, 가족과 참여할 만한 행사 아냐"

입력 : 2024.05.30 17:03
거룩한방파제 통합국민대회 "반사회적인 성혁명 막아낼 것" 출처=수기총
 

[위즈경제] 류으뜸 기자 ="우리는 우리의 미래세대를 보호하기 위해 6.1 동성애 퀴어반대 통합국민대회 '거룩한 방파제'를 개최해 반사회적인 성혁명, 차별금지법의 확산을 막아낼 것이다"

 

거룩한방파제 통합국민대회가 30일 여의도 국회소통관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이들은 "서울퀴어축제 조직위는 올해도 서울 각처에서 반헌법적이고 반사회적이며 반민주적인 차별금지법과 성혁명을 획책 및 선동하는 서울퀴어축제를 진행할 것을 예고하고 있다. 성혁명과 차별금지법을 막아서 온 우리 동성애퀴어축제반대통합국민대회는 선량한 도덕과 가정과 사회를 지켜내려는 다수 국민의 이름으로 강력규탄하며 이를 반대하기 위해 2024년 거룩한방파제 통합국민대회를 개최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들은 기자회견에서 여론조사공정에 의뢰해 5월 3일부터 이틀간 국민 1001명을 대상으로한 서울퀴어문화축제와 관련된 여론조사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여론조사에 따르면, 국민 상당수(64.9%)는 동성애자들이 중심이 된 서울퀴어문화축제에 대해 들어봤다고 했다. 하지만 퀴어문화축제가 서울시청 앞 광장에서 열리는 것에 대해서는 67.8%가 ‘적절하지 않다’고, ‘가족과 함께 참여할 만한’ 행사인지에 대해선 76.1%가 ‘참석할 수 없다’고 했습니다.

 

아울러 현행 헌법과 민법이 ‘남녀’ 간 결혼만을 인정하고 있는 상황에서, 이를 개정해 동성 간의 결혼을 합법화해야 한다는 주장에 대해서도 국민 67.3%가 ‘반대한다’고 했습니다. 찬성한다는 입장은 23.9%, ‘잘모르겠다’는 8.7%에 불과했습니다.

 

통합국민대회는 6월 1일 오후 1시부터 서울광장 건너편 대한문을 중심으로 열린다. 서울광장 사용이 불허된 퀴어축제 역시 그 무렵 종로구 종각역 일대에서 퀴어퍼레이드 등을 예정하고 있습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통합국민대회 대변인 주요셉 목사의 사회로 준비위원장 이용희 교수, 특별위원장 박한수 목사, 사무총장 홍호수 박사, 공동대변인 탁인경 대표, 공동사무총장 박종호 목사, 국토순례위원장 최영학 목사, 사무국장 황선아, 진행위원장 이훈 목사 등이 참여했습니다.

 
류으뜸 사진
류으뜸 기자  awesome@wisdot.co.kr
 

댓글 0

Best 댓글

1

동물이 피를 다 흘려서 죽을 때가지 놔두고 죽으면 그것으로 음식을 만들도록 규정한 것이 할랄입니다. 그런나 그것은 동물 학살이며 인간 학살을 위한 연습에 지나지 않습니다. 잔인함 그 자체입니다. 인간이 아닙니다.

2

절대 반대합니다

3

저는 우리 아이 가정에서 더 많은 시간 같이 보내고 싶어요 12시간이상 돌봄 주6일 돌봄이 아니라 회사의 조기퇴근과 주4일 근무 등의 시스템 개선을 부탁드려요

4

절대반대합니다!!!!!! 할랄식품은 이슬람의 돈벌이용 가짜 종교사기 입니다 이단사이비 이슬람에 속아 넘어간 대구 홍카콜라도 정신차려라!!!!! 무슬림들이 할랄식품만 먹는다는것은 다 거짓입니다 인기있는 유명 해외음식도 먹고 술,담배도 다 합니다

5

이슬람 할랄시장에 진출하기 위한 '할랄식품 활성화' 사업의 일환으로 할랄 식품, 할랄 도축을 주장하는데, 실제 기대하는 효과를 거둘 거라 보지 않습니다. 할랄 도축 포함하여 할랄식품을 취급할 경우 무슬림들과 이슬람 종교지도자들만 종사하게 돼 일자리 창출은 기대난망이고, 수출도 큰 성과를 기대하기 어렵고, 오히려 무슬림들 유입의 통로가 될 뿐입니다. 그리고 할랄 도축은 동물은 잔인하게 죽이는 문제로 동물보호법 위반이기에 반대하며, 우리나라에서 이를 예외적으로 허용해선 안 됩니다.

6

절대 반대합니다

7

할랄도축 너무 잔인하여 절대반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