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마크 Link 인쇄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잊을만하면 터지는 면접장 막말 논란에...권익위가 내놓은 조치는?

▶귄익위, 면접자에게 인신공격한 노인복지관에 사과 및 재발 방지 대책을 이행하도록 조치
▶MZ면접관 도입에 10명 중 7명 긍정적

입력 : 2024.04.23 13:40 수정 : 2024.04.23 13:51
잊을만하면 터지는 면접장 막말 논란에...권익위가 내놓은 조치는? (출처=클립아트코리아)
 

[위즈경제] 이정원 기자 =국민권익위원회가 노인복지관 직원 채용 면접 과정에서 업무와 무관한 부적절한 질문을 한 것에 대해 피해자에게 사과하고, 재발 방지 대책 이행을 조치했다고 23일 밝혔습니다.

 

권익위에 따르면 피해자 A씨는 지난 3월경 한 노인복지관 기간제 근로자 모집 면접 중 면접관으로부터 그 나이 먹도록 결혼도 하지 않고 뭐 했나요, 인상은 좋은데 기가 세게 생겼네요 등 면접과 무관한 부적절한 발언을 들었습니다.

 

당시 복지관 측은 면접관의 부적절한 발언에도 제지하거나 주의를 주지 않았으며, 이에 모멸감을 느낀 A씨는 면접이 끝난 뒤 복지관 측에 항의하였으나 복지관 측은 형식적인 사과만을 내놓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채용절차의 공정화에 관한 법률4조의3에 따르면 구직자에게 키, 출신, 혼인 여부 등 업무와 무관한 개인정보를 요구하거나 입증자료로 수집하는 것을 금지하고 있습니다.

 

이에 권익위는 해당 복지관에 부적절한 면접 질문을 한 것에 대해 A씨에게 사과와 함께 재발 방지를 위해 관내 복지관에 채용업무 안내서 전파하고, 자질을 갖춘 면접관을 위촉하도록 조치했습니다.

 

김태규 권익위 부위원장은 채용 면접관의 위촉 및 교육 등에 대한 지도 감독이 소홀히 된 점이 있었다고 본다라며 앞으로 유사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공공기관들이 면접관 위촉 및 교육 등의 과정을 점검하여 대책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최근 기업 내에서 MZ세대를 면접관으로 참여시키는 것에 대해 긍정적인 신호가 감지되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공개됐습니다.

 

HR테크기업 인크루트가 ‘MZ세대 면접관에 대한 생각이라는 주제로 1019(직장인 808, 구직자 211)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응답자 10명 중 7(71.1%)가 긍정적이라는 답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구체적으로 3~5년차 MZ세대 직원을 채용면접관으로 참여시키는 것에 대한 질문에 매우 긍정적(16.9%), 대체로 긍정적(54.2%) ▲매우 부정적(6.2%)으로 나타났으며, 이 중 직장인은 69.9%, 구직자는 75.4%가 긍정적이라고 답했습니다.

 

직장인의 연차 별로 긍정적이라고 답한 비율을 알아보기 위해 교차분석을 진행한 결과, ▲3~5년차(78.7%) ▲0~2년차(73.6%) 등에서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으며, 가장 낮은 비율을 보인 연차는 ▲15~17년차(58.7%), ▲9~11년차(60%)로 나타나 연차에 따라 MZ면접관에 대한 인식 차이가 큰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긍정적이라고 답한 이유를 살펴보면 팀장, 팀원 등 고른 시각에서 직원 채용 가능(53.6%)직접 선발 과정을 경험해봄으로 직원 간 유대감, 조직력 강화(24.2%) 등이 꼽혔으며, 부정적이라고 답한 이들은 면접 전문성이 떨어짐(47.8%)선발에 대한 영향력이 미미할 것(21.7%)이라는 이유를 들었습니다.

 

면접관으로 참여하기 적절한 최소 연차에 대한 질문에는 ‘3~5년차를 선택한 비율이 33.6%로 가장 많았고, ‘6~8년차’ 31.4%, 9~11년차 18.6% 순이었습니다.

 

MZ세대 직장인에게 면접관으로 참여할 의향을 질문한 결과에서는 10명 중 6(62.2%)이 참여 의사를 밝혔습니다.

 

참여하고 싶은 이유로는 실질적으로 함께 일하는 사람은 본인이기 때문에(61.3%)가 가장 많은 비율을 차지했으며, ▲면접관을 경험해보고 싶어서(22%) ▲현재 회사가 불공정 채용을 하고 있어서(8.3%) ▲상급자의 안목을 믿을 수 없어서(7.7%)가 뒤를 이었습니다.

 
이정원 사진
이정원 기자  nukcha45@wisdot.co.kr
 

댓글 0

Best 댓글

1

자유민주국가 대한민국의 국회의원이라는 집단은 국민의 소리를 경청하고 모두가 각자의 자리에서 행복하게 살 권리를 보장해 주는 일을 하라고 국민들의 피묻은 돈을 매달 따박 따박 받아 누리면서 왜! 어느 이기적인 한 단체의 광란에 합류하여 최중증발달장애인과 그 가족의 눈에 피눈물을 흘리게 하는것입니까? 모두 알고 있죠! 그들과 정치인들은 말한마디 못하고 똥.오줌도 못가리고 병원진료도 거부받는 천방지축 날뛰는 우리 최중증발달장애인들을 말이 좋지 지원주택이요? 그곳에서 어떻게 살아가라는 겁니까? 지금의 거주시설에서 처럼 즐겁게 모든것을 누리며 살게 할수있습니까? 아무런 대책도 없이 그저 뱉은말 이행하여 자신의 명예와 권력과 이권을 쟁취하려는 것 말고는 최중증발달장애인의 고통과 처참한 삶은 단 1도 알고 싶지 않은 당신들! 천벌을 받을것입니다!

2

대한민국은 거주이전에 자유가 보장되는 나라인데 왜 당사자에 의견은 무시하고 제삼자가 탈시설하라 난리인가요? 이것도 인권을 무시하는 처사가 아닌가요?

3

시설에 있는 장애인은 대부분이 자립불가능한 중증발달장애인입니다 지적능력이 2살정도인 장애인이 어떻게 스스로 판단하고 삶을 영위하라는건지~~ 아무런 전문적인 지식과 경험이 없는 활동지원사에게 목숨을 맡기고 고립된 주택에서 방임 학대하도록 하는것인지 늙고 병든 부모들이 오늘도 거리에서 상복을 입고 피눈물을 흘려야만 하는 야만적 현실이 개탄스럽습니다

4

자립지원이라는 이름으로 결국 탈시설로 시설폐쇄를 목적으로 하는 악법입니다 장애의 특성 유형과 싱관없이 모두 자립해야힌다는 장애의 이해를 전혀하지못히는 몰상식한 법안은 누구를 위한 법입니까? 말도 못하는 중증장애인의 생명과 안전은 누가 책임지나요?

5

절대 반대합니다. 인간을 망치는 악법 절대 반대합니다.

6

학생뿐 아니라 모든 인간의 인권은 보장되어야하고 모든 사람이 인간으로서의 존엄과 가치를 실현하며 자유롭고 행복한 삶을 이뤄나가야 하는것이지 특정집단을 위한답시고 법을 계정하는것은 계속해서 분란만 만들뿐입니다 민주당은 계속 이상한 법들좀 만들지 않았음 합니다

7

중증발달장애인에게 시설은 선택이 아니라 생명줄입니다. 시설은 감옥이 아닙니다. 어린아기 수준의 장애인들에게 탈시설이 의미가 있겠습니까? 각자 장애에 맞는 주거권을 나라에서는 보장햬야 합니다. 탈시설로 몰아가는 것은 폭력이며 중증발달장애인의 삶을 벼랑으로 몰고 가는 것입니다. 탈시설 조례안은 폐지 되어야 합니다. 전장연은 이일에 당사자가 아님니다. 각자 장애에 맞는 주거권이 필요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