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마크 Link 인쇄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역대급 한파에 계량기 동파∙한랭질환자 속출

▷대설, 한파로 전국 계량기 동파 사고 134건 발생
▷서울시, 한파에 노출된 취약계층 지원 나서

입력 : 2023.12.18 16:00 수정 : 2023.12.18 16:02
역대급 한파에 계량기 동파∙한랭질환자 속출 (출처=클립아트코리아)
 

[위즈경제] 이정원 기자 =지난 15일 대설과 한파로 전국에서 계량기 동파 사고가 134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이하 중대본)은 이날 오전 6시 기준 지역별로 발생한 계량기 동파 사고는 서울 114, 경기 20건 등 총 134건으로 이중 98건에 대한 복구가 완료됐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한파 등으로 인한 인명 피해는 없었지만, 한랭질환자는 16일 기준 인천 2, 서울경기∙충북∙충남 1명씩 총 6명이 나왔습니다.

 

도로 등 통제 상황으로는 전남 2곳과 제주 3곳 등 지방도 5곳이 통제됐으며, 설악산과 월출산 등 6개 공원∙58개 탐방로의 산행이 금지됐습니다.

 

여객선은 포항~사동 간 1개 항로가 뱃길이 막혔습니다. 전날 일부 차질을 빚었던 항공기 운항은 정상적으로 이뤄지고 있습니다.

 

소방청은 인명구조 6(6), 구급 112(107), 생활안전 459, 배수지원 1곳 등 총 578건의 소방 활동을 벌였다고 밝혔습니다.

 

전국에 내려졌던 대설특보는 전날 오후 11시를 기해 모두 해제됐습니다.

 

다만, 중부지방과 충청∙경북 등 내륙 지역을 중심으로 한파 특보가 발효 중입니다. 한파 경보가 내린 지역은 경기∙강원∙충북∙경북입니다. 한파주의보는 서울∙대구∙인천∙대전∙충남∙전북∙경북 등입니다.

 

한편 서울시는 강추위가 지속되면서 노숙인∙쪽방 주민∙독거 노인 등 취약계층 보호를 위해 한파 대책 점검에 나섰습니다.

 

시에 따르면 오세훈 시장은 이날 오전 1055분경, ‘서울역 다시서기 희망지원센터와 동행목욕탕인 아현스파랜드를 차례로 방문해 한파로 노숙인과 쪽방 주민이 어려움을 겪는 건 없는지 점검했습니다.

 

시는 겨울철 노숙인 보호를 위해 거리상담반겨울철 응급 잠자리 등을 운영하고 침낭∙방한복∙핫팩 등 구호 물품을 지급하고 있습니다.

 

앞서 시는 한파특보가 발효된 16, 추위에 노출될 노숙인들을 위해 124명의 거리상담반 투입과 함께 긴급 구호 물품 1100여 개를 지급하고 353명의 노숙인에게 응급잠자리를 제공한 바 있습니다.

 
이정원 사진
이정원 기자  nukcha45@wisdot.co.kr
 

댓글 0

Best 댓글

1

동물이 피를 다 흘려서 죽을 때가지 놔두고 죽으면 그것으로 음식을 만들도록 규정한 것이 할랄입니다. 그런나 그것은 동물 학살이며 인간 학살을 위한 연습에 지나지 않습니다. 잔인함 그 자체입니다. 인간이 아닙니다.

2

절대 반대합니다

3

저는 우리 아이 가정에서 더 많은 시간 같이 보내고 싶어요 12시간이상 돌봄 주6일 돌봄이 아니라 회사의 조기퇴근과 주4일 근무 등의 시스템 개선을 부탁드려요

4

절대반대합니다!!!!!! 할랄식품은 이슬람의 돈벌이용 가짜 종교사기 입니다 이단사이비 이슬람에 속아 넘어간 대구 홍카콜라도 정신차려라!!!!! 무슬림들이 할랄식품만 먹는다는것은 다 거짓입니다 인기있는 유명 해외음식도 먹고 술,담배도 다 합니다

5

이슬람 할랄시장에 진출하기 위한 '할랄식품 활성화' 사업의 일환으로 할랄 식품, 할랄 도축을 주장하는데, 실제 기대하는 효과를 거둘 거라 보지 않습니다. 할랄 도축 포함하여 할랄식품을 취급할 경우 무슬림들과 이슬람 종교지도자들만 종사하게 돼 일자리 창출은 기대난망이고, 수출도 큰 성과를 기대하기 어렵고, 오히려 무슬림들 유입의 통로가 될 뿐입니다. 그리고 할랄 도축은 동물은 잔인하게 죽이는 문제로 동물보호법 위반이기에 반대하며, 우리나라에서 이를 예외적으로 허용해선 안 됩니다.

6

절대 반대합니다

7

할랄도축 너무 잔인하여 절대반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