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마크 Link 인쇄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집값 예측어려워지자...아파트 신고가·신저가 거래 줄어

▷10월 신고가 비중 4.23%...9월보다 0.39%p 감소
▷건산연, 내년 전세 2% 상승·매매 2% 하락 예측

입력 : 2023.11.22 15:13 수정 : 2023.11.22 15:27
집값 예측어려워지자...아파트 신고가·신저가 거래 줄어 출처=클립아트코리아
 

[위즈경제] 류으뜸 기자 =집값상승세가 주춤해지면서 향방을 예측하기 어려워지자 전국 아파트 거래 중 신고가와 신저가를 기록한 거래 비중이 줄어들고 있습니다.

 

22일 직방에 따르면 지난달 거래된 전국 아파트 중 신고가 거래의 비중은 4.23%로 나타났습니다. 9월의 경우 4.62% 였는데 0.39%포인트 감소했습니다. 전국 아파트 신고가 비중은 지난 6월부터 9월까지 4개월 연속 상승했는데 10월 들어 다시 줄어든 것입니다.

 

신고가 비중이 줄어든 동시에 신저가 비중도 줄어들었습니다. 10월 신저가 거래 비중은 1.19%로 전월 대비 0.67%포인트 줄었습니다.

 

신고가와 신저가 비중이 동시에 줄어든 건 매수자 관점에서 무리한 가격에 집을 사지 않으려 하고 매도자 관점에선 집을 헐값에 팔지 않으려 하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됩니다.

 

최성헌 직방 매니저 "거래 시장 위축으로 높은 가격에 대한 수요자 수용 의사가 낮아짐과 동시에 아직 매도자도 가격 인하로 인한 손해를 받아들이지 않는 상황이라는 상호간 인식차가 원인인 것으로 판단된다"고 설명했습니다.

 

실제로 신고가 사례를 살펴봐도 직전 신고가가 최소 약 3년 전에 발생한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가격 상승세가 정점에 달했던 2021년 말부터 2022년 초반보다 더 이전에 발생한 거래와 비교해 상승한 사례들입니다.

 

신저가 사례를 하락액 순서로 나열했을 때 상위권에 작년 말 혹은 올해 초와 비교해 하락액이 두드러진 경우가 있었습니다. 경기 수원 매교역푸르지오SK뷰 전용면적 84㎡의 경우 지난해 11월 8억1000만원이 최저가였지만 지난달 1억1000만원 떨어진 7억원에 거래돼 신저가를 기록했습니다.

 

경기 파주 한울마을1단지운정신도시아이파크 전용면적 84㎡도 올해 1월 거래된 6억2000만원이 직전 최저가였지만 지난달 1억1000만원 하락한 5억1000만원에 손바뀜해 최저가를 갈아치웠습니다.

 

한편 한국건설산업연구원은 지난 1일 '2024년 건설·부동산 경기전망' 세미나에서 내년도 주택 매매가격은 2% 하락하는 반면 전세가격은 2% 상승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매매가격 하락폭은 수도권(-1%)보다 지방(-3%)이 더 클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김성환 건산연 부연구위원은 "여전히 부담스러운 수준의 금리가 매매가격에 하방압력을 행사할 듯하다"며 "전세자금대출 금리 하락과 매매수요 축소, 입주물량 감소로 전세가격 상승이 예상된다"고 말했습니다.

 
류으뜸 사진
류으뜸 기자  awesome@wisdot.co.kr
 

댓글 0

Best 댓글

1

자유민주국가 대한민국의 국회의원이라는 집단은 국민의 소리를 경청하고 모두가 각자의 자리에서 행복하게 살 권리를 보장해 주는 일을 하라고 국민들의 피묻은 돈을 매달 따박 따박 받아 누리면서 왜! 어느 이기적인 한 단체의 광란에 합류하여 최중증발달장애인과 그 가족의 눈에 피눈물을 흘리게 하는것입니까? 모두 알고 있죠! 그들과 정치인들은 말한마디 못하고 똥.오줌도 못가리고 병원진료도 거부받는 천방지축 날뛰는 우리 최중증발달장애인들을 말이 좋지 지원주택이요? 그곳에서 어떻게 살아가라는 겁니까? 지금의 거주시설에서 처럼 즐겁게 모든것을 누리며 살게 할수있습니까? 아무런 대책도 없이 그저 뱉은말 이행하여 자신의 명예와 권력과 이권을 쟁취하려는 것 말고는 최중증발달장애인의 고통과 처참한 삶은 단 1도 알고 싶지 않은 당신들! 천벌을 받을것입니다!

2

대한민국은 거주이전에 자유가 보장되는 나라인데 왜 당사자에 의견은 무시하고 제삼자가 탈시설하라 난리인가요? 이것도 인권을 무시하는 처사가 아닌가요?

3

시설에 있는 장애인은 대부분이 자립불가능한 중증발달장애인입니다 지적능력이 2살정도인 장애인이 어떻게 스스로 판단하고 삶을 영위하라는건지~~ 아무런 전문적인 지식과 경험이 없는 활동지원사에게 목숨을 맡기고 고립된 주택에서 방임 학대하도록 하는것인지 늙고 병든 부모들이 오늘도 거리에서 상복을 입고 피눈물을 흘려야만 하는 야만적 현실이 개탄스럽습니다

4

자립지원이라는 이름으로 결국 탈시설로 시설폐쇄를 목적으로 하는 악법입니다 장애의 특성 유형과 싱관없이 모두 자립해야힌다는 장애의 이해를 전혀하지못히는 몰상식한 법안은 누구를 위한 법입니까? 말도 못하는 중증장애인의 생명과 안전은 누가 책임지나요?

5

절대 반대합니다. 인간을 망치는 악법 절대 반대합니다.

6

학생뿐 아니라 모든 인간의 인권은 보장되어야하고 모든 사람이 인간으로서의 존엄과 가치를 실현하며 자유롭고 행복한 삶을 이뤄나가야 하는것이지 특정집단을 위한답시고 법을 계정하는것은 계속해서 분란만 만들뿐입니다 민주당은 계속 이상한 법들좀 만들지 않았음 합니다

7

중증발달장애인에게 시설은 선택이 아니라 생명줄입니다. 시설은 감옥이 아닙니다. 어린아기 수준의 장애인들에게 탈시설이 의미가 있겠습니까? 각자 장애에 맞는 주거권을 나라에서는 보장햬야 합니다. 탈시설로 몰아가는 것은 폭력이며 중증발달장애인의 삶을 벼랑으로 몰고 가는 것입니다. 탈시설 조례안은 폐지 되어야 합니다. 전장연은 이일에 당사자가 아님니다. 각자 장애에 맞는 주거권이 필요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