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마크 Link 인쇄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외신] 바이든 이란에 '경고', 이스라엘에 '국제법 준수' 당부

▷"반유대주의를 규탄하고 이와 싸울 것"
▷블링컨 미 국무부장관, 오늘 이스라엘 도착 예정

입력 : 2023.10.12 13:32 수정 : 2023.10.12 13:34
[외신] 바이든 이란에 '경고', 이스라엘에 '국제법 준수' 당부 미국 조 바이든 대통령. 출처=로이터통신
 

[위즈경제] 류으뜸 기자 =미국이 팔레이타인 무장정파 하마스와 이스라엘 전쟁에 대해 이란이 개입하지 말라고 경고했습니다. 그러면서 이스라엘을 향해서도  '전쟁법(rules of war)'을 따를 것을 당부했습니다.

 

12일 로이터 등 외신에 따르면, 조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열린 유대인 지도자들과 간담회에서 이스라엘 인근에 항공모함 전단과 전투기를 보냈다고 밝히며 이란을 향해선 '분명히 조심하라'고 경고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바이든 대통령은 "자신이 군함과 전투기를 이스라엘에 가깝게 배치하는 것은 이슬람 단체인 하마스와 레바논 무장정파 헤즈볼라를 지지하는 이란에 대한 신호로 여겨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그는 "이스라엘의 안보와 유대인의 안전을 보장하겠다는 약속은 흔들리지 않는다"고 강조했습니다. 아울러 그는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와의 통화에서 이스라엘을 향해선 "전쟁의 규칙"을 따를 것을 촉구했습니다.

 

또한 바이든 대통령은 하마스의 테러를 "유대인에게 홀로코스트 이래 가장 끔찍한(deadliest) 날이자 인간 역사에서 최악의 순간 중 하나"고 말했습니다. 이어 '반유대주의'가 확산하지 않도록 국토안보부와 법무부 장관에게 유대인 사회와 긴밀히 협력하라고 지시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기회가 될 때마다 반유대주의를 규탄하고 이와 싸울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은 오늘 이스라엘에 도착할 예정이며 요르단도 방문할 예정입니다. 블링컨 장관 역시 국제법과 전쟁법을 따라야 한다는 입장을 재차 강조했습니다. 

 

한편 팔레스타인에서는 가자지구에서만 어린이 260명을 포함해 최소 1100명이 숨지고 5339명이 다쳤다고 현지 보건 당국이 밝혔습니다. 요르단강 서안에서도 폭력 사태로 28명이 숨지고 150명이 부상당했습니다.양측의 사망자를 합하면 2300명을 넘어섰고, 부상자 합계는 8천명을 훌쩍 넘습니다.

 

한편 하마스는 이스라엘군 장병 50명을 포함해 최소 150명의 인질을 가자지구에 억류하고 있는 것으로 이스라엘군 당국은 파악하고 있습니다. 여기에는 이중국적자를 비롯한 외국인도 다수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류으뜸 사진
류으뜸 기자  awesome@wisdot.co.kr
 

댓글 0

Best 댓글

1

자유민주국가 대한민국의 국회의원이라는 집단은 국민의 소리를 경청하고 모두가 각자의 자리에서 행복하게 살 권리를 보장해 주는 일을 하라고 국민들의 피묻은 돈을 매달 따박 따박 받아 누리면서 왜! 어느 이기적인 한 단체의 광란에 합류하여 최중증발달장애인과 그 가족의 눈에 피눈물을 흘리게 하는것입니까? 모두 알고 있죠! 그들과 정치인들은 말한마디 못하고 똥.오줌도 못가리고 병원진료도 거부받는 천방지축 날뛰는 우리 최중증발달장애인들을 말이 좋지 지원주택이요? 그곳에서 어떻게 살아가라는 겁니까? 지금의 거주시설에서 처럼 즐겁게 모든것을 누리며 살게 할수있습니까? 아무런 대책도 없이 그저 뱉은말 이행하여 자신의 명예와 권력과 이권을 쟁취하려는 것 말고는 최중증발달장애인의 고통과 처참한 삶은 단 1도 알고 싶지 않은 당신들! 천벌을 받을것입니다!

2

대한민국은 거주이전에 자유가 보장되는 나라인데 왜 당사자에 의견은 무시하고 제삼자가 탈시설하라 난리인가요? 이것도 인권을 무시하는 처사가 아닌가요?

3

시설에 있는 장애인은 대부분이 자립불가능한 중증발달장애인입니다 지적능력이 2살정도인 장애인이 어떻게 스스로 판단하고 삶을 영위하라는건지~~ 아무런 전문적인 지식과 경험이 없는 활동지원사에게 목숨을 맡기고 고립된 주택에서 방임 학대하도록 하는것인지 늙고 병든 부모들이 오늘도 거리에서 상복을 입고 피눈물을 흘려야만 하는 야만적 현실이 개탄스럽습니다

4

자립지원이라는 이름으로 결국 탈시설로 시설폐쇄를 목적으로 하는 악법입니다 장애의 특성 유형과 싱관없이 모두 자립해야힌다는 장애의 이해를 전혀하지못히는 몰상식한 법안은 누구를 위한 법입니까? 말도 못하는 중증장애인의 생명과 안전은 누가 책임지나요?

5

절대 반대합니다. 인간을 망치는 악법 절대 반대합니다.

6

학생뿐 아니라 모든 인간의 인권은 보장되어야하고 모든 사람이 인간으로서의 존엄과 가치를 실현하며 자유롭고 행복한 삶을 이뤄나가야 하는것이지 특정집단을 위한답시고 법을 계정하는것은 계속해서 분란만 만들뿐입니다 민주당은 계속 이상한 법들좀 만들지 않았음 합니다

7

중증발달장애인에게 시설은 선택이 아니라 생명줄입니다. 시설은 감옥이 아닙니다. 어린아기 수준의 장애인들에게 탈시설이 의미가 있겠습니까? 각자 장애에 맞는 주거권을 나라에서는 보장햬야 합니다. 탈시설로 몰아가는 것은 폭력이며 중증발달장애인의 삶을 벼랑으로 몰고 가는 것입니다. 탈시설 조례안은 폐지 되어야 합니다. 전장연은 이일에 당사자가 아님니다. 각자 장애에 맞는 주거권이 필요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