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마크 Link 인쇄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아시아나조종사노조, "잇따른 운수권·화물분야 매각...매국행위 중단해야"

▷항공산업 독점체제로 흘러가게 할 것...피해는 국민과 기업이 받아
▷최 위원장 "아시아나항공 경쟁력은 보존하고 제 3자 매각 추진해야"

입력 : 2023.09.27 08:34 수정 : 2023.09.27 08:36
아시아나조종사노조, "잇따른 운수권·화물분야 매각...매국행위 중단해야" 출처=APU
 

[위즈경제] 류으뜸 기자 =아시아나항공조종사노동조합(APU)은 지난 26일 "산업은행은 국가와 국민의 유무형 자산인 운수권을 손쉽게 외국에 넘기는 매국 행위를 즉각 중단하라"며 아시아나항공과 대한한공의 인수합병을 공식 반대한다는 성명서를 발표했습니다.

 

최도성 APU 위원장은 "아시아나항공의 전 임직원은 인수합병이 지지부진했던 지난 수년간의 시간동안 오로지 회사의 회생을 위해 고통을 감내하며 각자의 자리에서 최선을 다하고 있다"면서 "그러나 산업은행은 아시아나항공, 나아가 국가와 국민의 자산인 슬롯(운수권)을 외국에 아무런 저항없이 넘기고 있으며, 이도 모자라 이제는 아시아나항공의 큰 축인 화물분야를 분할 매각하는 만행을 저지르려 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최 위원장은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간 합병이 국내 항공산업이 독점체제로 흘러가는 것에 대해 우려의 입장도 밝혔습니다. 독과점으로 여객운임과 화물단가가 치솟아 국민과 기업들에게 피해가 돌아갈 것이라는 설명입니다. 

 

이어 최 위원장은 "채권단이 진정 국익을 위한다면 슬롯과 화물 부문 등 아시아나항공의 경쟁력을 온전히 보존하고, 대한한공이 아닌 제3자 매각을 추진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또한 최 위원장은 인수합병 이후 아시아나항공 직원고용이 유지되기 어려울 것이라 전망하면서 자리보전만을 위해 그릇된 행동을 하는 아시아나항공의 실무진들 역시 반성해야 한다고 했습니다.

 

끝으로 최 위원장은 "아시아나항공조종사노동조합은 스타얼라이언스 소속 조종사노동조합 및 국내 모든 항공사와 연대하고, 모든 수단과 방법을 동원해 국익에 반하는 매국적 인수합병을 추진하는 채권단의 행태를 저지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한편 대한항공은 27일 아시아나항공과의 합병을 위해 아시아나항공 화물사업부 전체를 매각하고, 자사 14개 유럽 노선 중 4개 노선을 반납하는 '여객 슬롯 조정안'을 EU 집행위원회(EC)에 제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류으뜸 사진
류으뜸 기자  awesome@wisdot.co.kr
 

댓글 0

Best 댓글

1

동물이 피를 다 흘려서 죽을 때가지 놔두고 죽으면 그것으로 음식을 만들도록 규정한 것이 할랄입니다. 그런나 그것은 동물 학살이며 인간 학살을 위한 연습에 지나지 않습니다. 잔인함 그 자체입니다. 인간이 아닙니다.

2

절대 반대합니다

3

저는 우리 아이 가정에서 더 많은 시간 같이 보내고 싶어요 12시간이상 돌봄 주6일 돌봄이 아니라 회사의 조기퇴근과 주4일 근무 등의 시스템 개선을 부탁드려요

4

절대반대합니다!!!!!! 할랄식품은 이슬람의 돈벌이용 가짜 종교사기 입니다 이단사이비 이슬람에 속아 넘어간 대구 홍카콜라도 정신차려라!!!!! 무슬림들이 할랄식품만 먹는다는것은 다 거짓입니다 인기있는 유명 해외음식도 먹고 술,담배도 다 합니다

5

이슬람 할랄시장에 진출하기 위한 '할랄식품 활성화' 사업의 일환으로 할랄 식품, 할랄 도축을 주장하는데, 실제 기대하는 효과를 거둘 거라 보지 않습니다. 할랄 도축 포함하여 할랄식품을 취급할 경우 무슬림들과 이슬람 종교지도자들만 종사하게 돼 일자리 창출은 기대난망이고, 수출도 큰 성과를 기대하기 어렵고, 오히려 무슬림들 유입의 통로가 될 뿐입니다. 그리고 할랄 도축은 동물은 잔인하게 죽이는 문제로 동물보호법 위반이기에 반대하며, 우리나라에서 이를 예외적으로 허용해선 안 됩니다.

6

절대 반대합니다

7

할랄도축 너무 잔인하여 절대반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