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마크 Link 인쇄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김선영 작가 개인전, 청담동 갤러리 ‘ArtFin(아트핀)’에서 개최

▷ 18일부터 10월 12일까지 진행, 9월 22일엔 콜라보 전시 예정

입력 : 2023.09.18 08:30 수정 : 2023.09.18 09:13
김선영 작가 개인전, 청담동 갤러리 ‘ArtFin(아트핀)’에서 개최 김선영 작가 (출처 = 아트핀)
 

[위즈경제] 김영진 기자 = 김선영 작가의 개인전이 청담동에 위치한 갤러리 ‘ARTFIN’에서 9월 18일부터 10월 12일까지 열립니다. 전시는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관람이 가능하며, 22일부터는 오프닝 파티를 시작으로 콜라보 전시도 함께 진행될 예정인데요.

 

서울시 강남구에 자리한 갤러리 '아트핀'은 전시 뿐만 아니라 미술품 투자 및 관리를 전문적으로 진행하고 있는 신개념 아트컴플렉스(Art Complex)입니다. 미술품을 대중화 하고 예술로 자산을 늘리는 합리적인 방법을 공유하는 플랫폼인 동시에, 복합 문화 예술 공간을 운영하는 신개념 갤러리가 바로 아트핀입니다.

 

이번에 아트핀에서 개인전을 여는 김선영 작가는 이화여자대학교 조소과와 동대학원을 졸업한 후, 꾸준한 작품 활동과 함께 이화여자대학교 조형예술대학, 수원대학교 미술대학 등에서 강의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김선영 작가는 경기도 미술작품 심시위원, 이화조각회 운영위원 등으로도 활동 한 바 있으며, 지금까지 개인전 25회와 국제전 그룹 초대 단체전 400여회에 참여하며 다채로운 작품 세계를 펼치고 있는데요.

 

김선영 작가는 이번 전시회에서 ‘무엇을 담을까’라는 예술적 화두를 던졌습니다. 가방이나 반지의 형태를 차용하여 인간의 몸을 표현했는데, 작품의 제목으로 주로 사용해온 ‘VESSEL’의 사전적 의미는 ‘선박, 그릇, 혈관’으로 그녀의 작업에서는 ‘영혼을 담는 그릇 – 몸’입니다.

  

김선영, VESSEL Bronze, 38ⅹ60ⅹ17cm 2019 (출처 = 아트핀)

 

 김선영 작가의 작품은 ‘담는다’는 기능적 측면에서 인간의 몸과 동일시 됩니다. 소금이나 오브제를 이곳에 담아 놓다가 이제는 비워 둠으로써 공간을 확장시키는 것인데요. 작가가 직접 이야기하는 것이 아닌, 관람객과의 상호작용을 통해 작품이 완성될 예정입니다.

 

한편, 22일부터 진행되는 콜라보 전시 '김선영 X 이건희' 전시회에서는 Subito(수비토)의 초대 공연과 작가와의 대화가 예정되어 있습니다.

 
김영진 사진
김영진 기자  jean@wisdot.co.kr
 

댓글 0

Best 댓글

1

자유민주국가 대한민국의 국회의원이라는 집단은 국민의 소리를 경청하고 모두가 각자의 자리에서 행복하게 살 권리를 보장해 주는 일을 하라고 국민들의 피묻은 돈을 매달 따박 따박 받아 누리면서 왜! 어느 이기적인 한 단체의 광란에 합류하여 최중증발달장애인과 그 가족의 눈에 피눈물을 흘리게 하는것입니까? 모두 알고 있죠! 그들과 정치인들은 말한마디 못하고 똥.오줌도 못가리고 병원진료도 거부받는 천방지축 날뛰는 우리 최중증발달장애인들을 말이 좋지 지원주택이요? 그곳에서 어떻게 살아가라는 겁니까? 지금의 거주시설에서 처럼 즐겁게 모든것을 누리며 살게 할수있습니까? 아무런 대책도 없이 그저 뱉은말 이행하여 자신의 명예와 권력과 이권을 쟁취하려는 것 말고는 최중증발달장애인의 고통과 처참한 삶은 단 1도 알고 싶지 않은 당신들! 천벌을 받을것입니다!

2

대한민국은 거주이전에 자유가 보장되는 나라인데 왜 당사자에 의견은 무시하고 제삼자가 탈시설하라 난리인가요? 이것도 인권을 무시하는 처사가 아닌가요?

3

시설에 있는 장애인은 대부분이 자립불가능한 중증발달장애인입니다 지적능력이 2살정도인 장애인이 어떻게 스스로 판단하고 삶을 영위하라는건지~~ 아무런 전문적인 지식과 경험이 없는 활동지원사에게 목숨을 맡기고 고립된 주택에서 방임 학대하도록 하는것인지 늙고 병든 부모들이 오늘도 거리에서 상복을 입고 피눈물을 흘려야만 하는 야만적 현실이 개탄스럽습니다

4

자립지원이라는 이름으로 결국 탈시설로 시설폐쇄를 목적으로 하는 악법입니다 장애의 특성 유형과 싱관없이 모두 자립해야힌다는 장애의 이해를 전혀하지못히는 몰상식한 법안은 누구를 위한 법입니까? 말도 못하는 중증장애인의 생명과 안전은 누가 책임지나요?

5

절대 반대합니다. 인간을 망치는 악법 절대 반대합니다.

6

학생뿐 아니라 모든 인간의 인권은 보장되어야하고 모든 사람이 인간으로서의 존엄과 가치를 실현하며 자유롭고 행복한 삶을 이뤄나가야 하는것이지 특정집단을 위한답시고 법을 계정하는것은 계속해서 분란만 만들뿐입니다 민주당은 계속 이상한 법들좀 만들지 않았음 합니다

7

중증발달장애인에게 시설은 선택이 아니라 생명줄입니다. 시설은 감옥이 아닙니다. 어린아기 수준의 장애인들에게 탈시설이 의미가 있겠습니까? 각자 장애에 맞는 주거권을 나라에서는 보장햬야 합니다. 탈시설로 몰아가는 것은 폭력이며 중증발달장애인의 삶을 벼랑으로 몰고 가는 것입니다. 탈시설 조례안은 폐지 되어야 합니다. 전장연은 이일에 당사자가 아님니다. 각자 장애에 맞는 주거권이 필요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