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마크 Link 인쇄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교사들의 계속되는 죽음에...'공교육 멈춤의 날' 갈등 최고조

▷경기 용인 60대 교사 숨진 채 발견…유족, “학부모 민원으로 스트레스 받았다”
▷4일, 서이초 교사 49재 맞아 전국 곳곳에서 대규모 집회 개최 예정

입력 : 2023.09.04 11:30 수정 : 2023.09.04 12:12
 


(출처=인스타그램 Pray_4_teacher)
 

[위즈경제] 이정원 기자 =최근 서울과 전북의 초등 교사들이 잇따라 극단적인 선택을 한 데 이어 경기 용인 소재의 한 고등학교 교사가 등산로에서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지난 3일 분당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35분경 성남시 분당구 운중동 청계산 등산로에서 60대 여성 A씨가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경찰은 A씨가 외출을 나간 후 돌아오지 않는다는 가족의 연락을 받고 휴대전화 위치추적 등을 벌여 A씨를 찾았습니다. 발견 당시 A씨는 유서를 가지고 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타살 협의점이 없다면서도 최근 학부모 민원으로 스트레스를 받아왔다는 유족 측의 진술이 있어 확인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지난달 31일 경기 고양시 덕양구 한 아파트에서 서울 양천 지역 초등 교사가 숨진 채 발견됐고, 지난 1일에는 전북 군산 동백대교 아래 해상에서 군산 초등 교사가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교사들의 잇따른 극단 선택 소식이 전해지면서 서이초 교사의 49재를 기리는 공교육 멈춤의 날집회 분위기는 고조되고 있습니다.

 

4일 교육계에 따르면 교사들은 이날을 공교육 멈춤의 날로 정하고 전국 곳곳에서 다양한 방식으로 지난달 7월 숨진 서이초 교사를 애도할 예정입니다.

 

앞서 교육부는 교사들의 집단행동을 불법으로 규정하고 징계 등 엄정 대응 방침을 밝혔지만, 교육 현장에서 교권이 침해되는 사례가 속속 드러나면서 연가나 병가를 내고 추모 행사에 참여하는 교사들이 적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이에 일부 학교는 자리를 비우는 교사가 많아질 경우 교육활동에 지장이 있을 것으로 보고 임시휴업(재량휴업)을 결정하기도 했습니다.

 

한편 이날 집회를 주최하는 교사 모임 한마음으로 함께하는 모두는 서울 여의도 국회 앞 도로에서 오후 430분부터 추모 집회를 개최합니다.

 

이들은 국회 앞에서 억울하게 돌아가신 선생님의 진상규명과 아동학대 관련법 즉각 개정을 국회에 촉구하며 서이초 교사 49재 추모 집회를 가질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추모 집회는 비슷한 시간대에 충남교육청, 대구교육청, 대구 228 기념공원, 광주 518민주광장, 제주교육청, 인천교육청, 충북교육청, 충남 교육청, 대전 보라매공원 등에서 열립니다.

 

아울러 서울교대∙경인교대∙춘천교대 등 교육대학교에서도 오후 7시께 추모 집회가 예정돼 있습니다.

 
이정원 사진
이정원 기자  nukcha45@wisdot.co.kr
 

댓글 0

Best 댓글

1

자유민주국가 대한민국의 국회의원이라는 집단은 국민의 소리를 경청하고 모두가 각자의 자리에서 행복하게 살 권리를 보장해 주는 일을 하라고 국민들의 피묻은 돈을 매달 따박 따박 받아 누리면서 왜! 어느 이기적인 한 단체의 광란에 합류하여 최중증발달장애인과 그 가족의 눈에 피눈물을 흘리게 하는것입니까? 모두 알고 있죠! 그들과 정치인들은 말한마디 못하고 똥.오줌도 못가리고 병원진료도 거부받는 천방지축 날뛰는 우리 최중증발달장애인들을 말이 좋지 지원주택이요? 그곳에서 어떻게 살아가라는 겁니까? 지금의 거주시설에서 처럼 즐겁게 모든것을 누리며 살게 할수있습니까? 아무런 대책도 없이 그저 뱉은말 이행하여 자신의 명예와 권력과 이권을 쟁취하려는 것 말고는 최중증발달장애인의 고통과 처참한 삶은 단 1도 알고 싶지 않은 당신들! 천벌을 받을것입니다!

2

대한민국은 거주이전에 자유가 보장되는 나라인데 왜 당사자에 의견은 무시하고 제삼자가 탈시설하라 난리인가요? 이것도 인권을 무시하는 처사가 아닌가요?

3

시설에 있는 장애인은 대부분이 자립불가능한 중증발달장애인입니다 지적능력이 2살정도인 장애인이 어떻게 스스로 판단하고 삶을 영위하라는건지~~ 아무런 전문적인 지식과 경험이 없는 활동지원사에게 목숨을 맡기고 고립된 주택에서 방임 학대하도록 하는것인지 늙고 병든 부모들이 오늘도 거리에서 상복을 입고 피눈물을 흘려야만 하는 야만적 현실이 개탄스럽습니다

4

자립지원이라는 이름으로 결국 탈시설로 시설폐쇄를 목적으로 하는 악법입니다 장애의 특성 유형과 싱관없이 모두 자립해야힌다는 장애의 이해를 전혀하지못히는 몰상식한 법안은 누구를 위한 법입니까? 말도 못하는 중증장애인의 생명과 안전은 누가 책임지나요?

5

절대 반대합니다. 인간을 망치는 악법 절대 반대합니다.

6

학생뿐 아니라 모든 인간의 인권은 보장되어야하고 모든 사람이 인간으로서의 존엄과 가치를 실현하며 자유롭고 행복한 삶을 이뤄나가야 하는것이지 특정집단을 위한답시고 법을 계정하는것은 계속해서 분란만 만들뿐입니다 민주당은 계속 이상한 법들좀 만들지 않았음 합니다

7

중증발달장애인에게 시설은 선택이 아니라 생명줄입니다. 시설은 감옥이 아닙니다. 어린아기 수준의 장애인들에게 탈시설이 의미가 있겠습니까? 각자 장애에 맞는 주거권을 나라에서는 보장햬야 합니다. 탈시설로 몰아가는 것은 폭력이며 중증발달장애인의 삶을 벼랑으로 몰고 가는 것입니다. 탈시설 조례안은 폐지 되어야 합니다. 전장연은 이일에 당사자가 아님니다. 각자 장애에 맞는 주거권이 필요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