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마크 Link 인쇄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중남부 휩쓴 폭우... '밥상물가' 비상

▷ 18일 기준 3만 1천여 ha 농경지 피해
▷ 상추, 닭고기 등 공급 불안 우려
▷ 정부, 할인행사 등 물가 불안 완화 방안 마련

입력 : 2023.07.21 09:40 수정 : 2023.07.21 09:53
중남부 휩쓴 폭우... '밥상물가' 비상 (출처 = 클립아트코리아)
 

[위즈경제] 김영진 기자 = 중남부 지방의 폭우로 인해 밥상 물가에 비상등이 켜졌습니다.

 

충청도와 전라도, 경상도 일대를 중심으로 내린 엄청난 양의 비는 농가를 휩쓸었고, 콩과 수박 등 각종 채소는 물론 많은 양의 축산물까지 피해를 입은 상황입니다.

 

농림축산식품부의 설명에 따르면, 지난 18일 기준 31천 여 ha의 농경지가 침수, 낙과 또는 유실/매몰되었고 35ha 상당의 농가 시설물이 파손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가축은 693천여 마리가 폐사되었는데요. 특히, 충남 논산과 부여, 전북 익산 등의 시설원예 피해가 큰 상황입니다.

 

부여의 지역 특산물은 양송이와 토마토, 수박, 멜론 등이 있으며 익산에는 양파와 고구마 등이 있는데, 이들 지역이 큰 수해를 입으면서 자연스레 해당 품목들의 가격 상승이 우려되는 상황입니다.

 

뿐만 아니라, 장마 이후에는 폭염이 찾아올 것이라는 기상청 예보도 있어 추가적인 피해가 나타날 가능성이 높습니다. 한국 농산물유통정보(KAMIS)에 따르면, 이미 720일 기준 상추와 얼갈이배추, 수박, 오이, 열무 등 많은 품목의 도매가격이 오름세를 보이고 있는 상황입니다.

 

농림축산식품부 曰 상추, 멜론 등의 공급 감소로 한동안 가격 상승이 우려되고 있다. 또한 장마 이후 폭염이 지속될 경우 고랭지 배추, 무의 병해 및 가축 질병 확산이 우려되는 상황

 

정부는 밥상물가를 안정화시키기 위해 여러가지 방안을 내놓고 있습니다.

 

21잉 열린 비상경제장관회의 겸 수출투자대책회의에서 추경호 경제부총리는 정부는 호우 피해 지원과 신속한 복구에 재정, 세제, 금융 등 모든 정책역량을 집중하겠다,피해 농가가 빠르게 영농에 복귀할 수 있도록 피해 현황과 현장 건의 등을 적극 반영하여 신속하고 충분한 보상방안을 마련하겠다고 전했는데요.

 

우선 정부는 빠른 재정지원을 약속했습니다. 침수된 농산물, 가축 등에 대한 재해복구비를 최대한 신속히 지급하는 한편, 재해복구비 지급 대상에 포함되지 않는 침수 장비까지 교체해주겠다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농작물 재해보험금을 가입한 농가의 경우 신속한 손해 평가를 통해 신청일로부터 약 1개월 내에 보험금을 지급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으며, 피해지역의 배수시설 개선을 선제적으로 추진하겠다고 전했습니다.

 

문제는 가격 상승 우려가 있는 농축수산물에 대한 가격 안정입니다. 정부는 상추 등 시설채소에 대하여 재파종을 유도해 생산량을 복구시키고, 상대적으로 피해를 덜 입은 이천과 남원 등의 시설채소의 조기 출하를 확대하겠다고 나섰습니다.

 

닭고기의 경우, 낮은 세율이 적용되는 할당관세를 물량 3만 톤에 적용해 8월 내 전량 도입하고, 추가 도입절차에 돌입합니다. 양계 분야의 물가 불안에 대처하고 공급능력을 신속하게 회복하기 위해 종란을 500만 개 수입하고, 병아리 입식에 대해서도 800억 원 규모의 융자를 지원하는 등의 방안도 추가적으로 내놓았습니다.

 

추경호 경제부총리 曰 최근 가격이 불안한 상추, 시금치, 닭고기와 대체품목인 깻잎 등에 대해서는 수급 불안이 해소될 때까지 최대 30% 할인 지원을 통해 서민 물가부담 경감하겠다

 

 
김영진 사진
김영진 기자  jean@wisdot.co.kr
 

댓글 0

Best 댓글

1

자유민주국가 대한민국의 국회의원이라는 집단은 국민의 소리를 경청하고 모두가 각자의 자리에서 행복하게 살 권리를 보장해 주는 일을 하라고 국민들의 피묻은 돈을 매달 따박 따박 받아 누리면서 왜! 어느 이기적인 한 단체의 광란에 합류하여 최중증발달장애인과 그 가족의 눈에 피눈물을 흘리게 하는것입니까? 모두 알고 있죠! 그들과 정치인들은 말한마디 못하고 똥.오줌도 못가리고 병원진료도 거부받는 천방지축 날뛰는 우리 최중증발달장애인들을 말이 좋지 지원주택이요? 그곳에서 어떻게 살아가라는 겁니까? 지금의 거주시설에서 처럼 즐겁게 모든것을 누리며 살게 할수있습니까? 아무런 대책도 없이 그저 뱉은말 이행하여 자신의 명예와 권력과 이권을 쟁취하려는 것 말고는 최중증발달장애인의 고통과 처참한 삶은 단 1도 알고 싶지 않은 당신들! 천벌을 받을것입니다!

2

시설에 있는 장애인은 대부분이 자립불가능한 중증발달장애인입니다 지적능력이 2살정도인 장애인이 어떻게 스스로 판단하고 삶을 영위하라는건지~~ 아무런 전문적인 지식과 경험이 없는 활동지원사에게 목숨을 맡기고 고립된 주택에서 방임 학대하도록 하는것인지 늙고 병든 부모들이 오늘도 거리에서 상복을 입고 피눈물을 흘려야만 하는 야만적 현실이 개탄스럽습니다

3

자립지원이라는 이름으로 결국 탈시설로 시설폐쇄를 목적으로 하는 악법입니다 장애의 특성 유형과 싱관없이 모두 자립해야힌다는 장애의 이해를 전혀하지못히는 몰상식한 법안은 누구를 위한 법입니까? 말도 못하는 중증장애인의 생명과 안전은 누가 책임지나요?

4

가장 약자인 중증발달장여인들을 국가 돌보아야할 가장 약자인 이들을 이권단제에 먹이사슬로 주기위해 사지로 내모는 이런 나라가 어디 있나요? 부모들 가슴에 피멍들게 하는 국가 권력들에 분노합니다.흑흑흑

5

장애 정도와 돌봄 필요 상황에 따라 경증 장애자나 원하는 자는 지역사회 생활 시키고 증증 장애로 24시간 집단 돌봄과 전문적 치료를 원하는 자를 분류시기면 될것을 무엇때문인지 속이 보입니다 구분없이 대책없이 강제적 시설 폐쇄 반대하는 중증장애로 의사표현 못하는 부모회 애끊고 피 토하는 부모 마음에 못질하지 마라 증증장애인들을 국가가 책임지지 않으면 상황에 따라 극단적인 처지에 내 몰리는 사람이 다 수 인것을 전장연은 모르른것인가 똥인지 된장인지 찍어먹어봐야 아는가 악법 발의한 최종성 이혜영 장혜영 의원님과 전장연 책임질수 있습니까?

6

장애인 시설에서 학대가 일어난다고 시설을 폐쇄한다면 전국에 있는 어린이집 요양원 모든 시설을 폐쇄하라.그곳에서도 끊임없이 사건사고 학대가 일어나는데 왜 중증자애인 시설만 폐쇄하겠다는것인지~돈에 눈먼 자들의 이익에 중증장애인들을 사지로 내모는 탈시설법을 폐지하라.

7

어느날 우리아들의 이름이 적힌 서류가 자립지원 센터에 넘겨졌는데 보호자인 저에게 사전에 어떤 설명이나 동의를 구하지 않았습니다. 탈시설 법안이 통과되면 실적올리기에 급급한 단체들을 대놓고 지원해주는 격이 될것이 뻔할뿐더러 그 과정에서 인권침해로 조롱당하고 생존에 위협을 받는 고통을 장애가족에게 남겨지게 될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