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마크 Link 인쇄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정부의 킬러문항 배제에 비판 쏟아낸 일타 강사들…여론도 갑론을박

▷올해 수능에서 킬러문항 배제 예고에 유명 일타 강사 비판 쇄도
▷누리꾼, 정부의 조치에 찬반 의견 팽팽하게 맞서

입력 : 2023.06.20 11:00 수정 : 2023.06.20 11:04
 


수학영역 유명 강사 현우진씨(출처=인스타그램 woojinmath) 

 

[위즈경제] 이정원 기자 = 대통령실이 올해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부터 이른바 킬러문항을 제외하기로 한 가운데 유명 일타 강사들이 비판을 쏟아냈습니다.

 

지난 16일 수능 수학영역 유명 강사인 현우진 씨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애들만 불쌍하다. 9월 수능은 어떻게 간다는거지라며 정부의 조치에 우려를 표했습니다.

 

현 씨는 지금 수능은 국수영탐 어떤 과목도 하나 만만치 않고, 쉬우면 쉬운대로 어려우면 어려운대로 혼란인데 정확한 가이드를 주시길이라고 요청했습니다.

 

이어 현 씨는 학생들에게 매번 말씀드리듯 69(모의가), 수능은 독립 시행이니 앞으로는 더 뭐가 어떻게 어떤 난이도로 출제될지 종잡을 수 없다모든 시나리오를 다 대비하는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역사 강사인 이다지 씨는 학교마다, 교사마다 가르치는 게 천차만별이고 심지어 개설되지 않는 과목도 있는데 학교에서 다루는 내용 만으로 수능을 칠 수 있게 하라는 메시지라며 “9월 모의평가나 수능이 어떻게 될지 더욱 더 미지수라고 설명했습니다.

 

국어 강사 이원준 씨는 한국은 교육 면에서 비교적 평등하면서도 학습에 대한 동기부여가 강한 사회이고, 젊은이들이 무기력한 일본영국이나 경쟁이 치열하긴 하지만 학력이 세습되는 미국에 비해 공정함과 효율성을 갖추고 있다더 좋은 대안이 없다면 섣부른 개입은 문제의 해결책이 아니라 원인이 된다라고 비판했습니다.

 

앞서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 15일 이주호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에게 공교육 교과과정에서 다루지 않는 분야의 문제는 수능 출제에서 배제해야 한다고 지시한 바 있습니다.

 

이날 회의에서 윤 대통령은 과도한 배경지식을 요구하거나 대학 전공 수준의 비문학 문항 등 공교육 교과과정에서 다루지 않는 부분의 문제를 수능에서 출제하면 이런 것은 무조건 사교육에 의존하라는 것 아니냐라며 교육 당국과 사교육 산업이 한편(카르텔)이란 말이냐 사교육 과잉 현상에 대해 강력히 비판하기도 했습니다.

 

한편 정부의 수능 킬러문항 배제를 비판한 교육계의 목소리에 누리꾼들의 반응은 엇갈리고 있습니다.

 

일부 누리꾼들은 이미 잘 만들어진 공정의 기준을 어줍잖게 바꾸려는 정신나간 시도, 내년에 재수 확정, 수능도 얼마 안남았는데 그냥 하던데로 하자. 왜 혼란을 자초하냐 등 정부의 조치에 부정적인 의견을 보였습니다.

 

반면 밥줄에 타격 있어서 발끈하는 거다, 최근 사교육 시장의 비정상적인 상황인 것은 사실이라 난 대통령이 무슨 잘못을 했는지 모르겠다, 밖에서 뛰어놀 나이에 학원가로 아이들을 내모는 이들이 할 말은 아닌 거 같다 등 킬러문항 배제 조치에 찬성하는 누리꾼도 많았습니다.

 
이정원 사진
이정원 기자  nukcha45@wisdot.co.kr
 

댓글 0

Best 댓글

1

동물이 피를 다 흘려서 죽을 때가지 놔두고 죽으면 그것으로 음식을 만들도록 규정한 것이 할랄입니다. 그런나 그것은 동물 학살이며 인간 학살을 위한 연습에 지나지 않습니다. 잔인함 그 자체입니다. 인간이 아닙니다.

2

절대 반대합니다

3

저는 우리 아이 가정에서 더 많은 시간 같이 보내고 싶어요 12시간이상 돌봄 주6일 돌봄이 아니라 회사의 조기퇴근과 주4일 근무 등의 시스템 개선을 부탁드려요

4

절대반대합니다!!!!!! 할랄식품은 이슬람의 돈벌이용 가짜 종교사기 입니다 이단사이비 이슬람에 속아 넘어간 대구 홍카콜라도 정신차려라!!!!! 무슬림들이 할랄식품만 먹는다는것은 다 거짓입니다 인기있는 유명 해외음식도 먹고 술,담배도 다 합니다

5

이슬람 할랄시장에 진출하기 위한 '할랄식품 활성화' 사업의 일환으로 할랄 식품, 할랄 도축을 주장하는데, 실제 기대하는 효과를 거둘 거라 보지 않습니다. 할랄 도축 포함하여 할랄식품을 취급할 경우 무슬림들과 이슬람 종교지도자들만 종사하게 돼 일자리 창출은 기대난망이고, 수출도 큰 성과를 기대하기 어렵고, 오히려 무슬림들 유입의 통로가 될 뿐입니다. 그리고 할랄 도축은 동물은 잔인하게 죽이는 문제로 동물보호법 위반이기에 반대하며, 우리나라에서 이를 예외적으로 허용해선 안 됩니다.

6

유보통합을 한다면서 장애전담어린이집을 80개 늘린다는게 앞뒤가 맞는 정책인가요? 장애영유아를 위한 교육을 위한다면 의무교육을 제대로 된 시행을 위해 공립 유치원 특수학급을 증설해야 하는게 올바른 방향이 아닌가요? 현재 특수교육지원센터에는 몇 안되는 유아특수교사들이 근무하고 있는데, 어린이집 장애영유아까지 포함시킨다면 그 업무들은 누가 하나요? 또한 특수교육과 관련된 지원서비스 예산은 유보통합을 진행하면서 다 파악되고 예산에 포함이 되었나요? 정말 하나부터 열까지 너무 허술하고 현장을 제대로 들여다보지 않은 정책입니다. 2026년도까지 어떻게든 유보통합을 시키는 정부의 보여주기식 실적쌓기가 아니라 나라의 미래를 책임질 아이들이 안정적인 환경에서 질높은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제대로 정책을 만드세요!

7

절대 반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