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마크 Link 인쇄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주4일제 도입에 커지는 관심...보건의료노동자 75.6% "도입 찬성"

▶국내 주4일제 도입 논의 가속화...보건의료노동자 75.6% 주4일제 도입 찬성
▶"주4일제 도입과 육아휴직제도 확대 시 결혼과 출산에 긍정적 효과 가져다 줄 것"

입력 : 2024.07.03 13:00 수정 : 2024.07.03 12:52
주4일제 도입에 커지는 관심...보건의료노동자 75.6% "도입 찬성" (출처=클립아트코리아)
 

[위즈경제] 이정원 기자 =최근 국내에서 주4일제 도입에 대한 논의가 이뤄지고 있는 가운데, 보건의료노동자 75.6%가 주4일제 도입에 동의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민주노총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은 3일 조합원 4만76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정기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하면서 2030대 청년층 사이에서 주4일제 도입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실태조사 결과를 살펴보면, 응답자 중 여성은 3만2825명 81.4%, 남성은 7452명으로 여성이 비율이 압도적으로 높은 것으로 나타난데 이어 의료기관 현장에서 20~30대 청년층의 비율이 70.6%(2만8641명)인 것으로 집계돼 대한민국의 의료현장은 여성·청년이 주를 이루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아울러 주4일제 근무에 대한 질문에 필요하다는 응답이 33.1%, 매우 필요하다는 응답이 42.5%로 절대다수의 보건의료 노동자들이 주4일제 도입 필요성에 공감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간호직의 경우, 타직군에 비해 주4일제 도입 필요성에 대한 요구가 큰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직군별 분석에 따르면 간호직이 80.4%가 주4일제가 필요하다고 응답해 가장 많은 비율을 차지했으며, 보건직 73.4%, 약무직 70.5%, 사무·행정직 70.4% 순으로 나타났습니다.

 

반면, 기능·운영지원직(52.2%)과 간호조무직(59.1%) 등은 타직군과 비교했을 때 상대적으로 낮은 수치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주4일제 근무가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이유에 대해서는 '육체적, 정신적 부담이 줄어서 건강에 도움이 될 것(44.3%)'이라는 응답이 가장 높았습니다. 

 

이는 보건의료 노동자가 자신의 건강에 대한 우려로 근무시간 단축이 필요하다고 생각이 주를 이루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됩니다. 

 

이어 '취미생활과 자기계발 시간을 활용할 수 있어서' 17.8%, '업무 효율 등 일에 도움이 될 수 있어서' 16.6%, '가족 돌봄을 위한 시간이 필요해서' 10.7%, '개인적인 사회활동 시간으로 활용할 수 있어서' 7.5%, '가사 일 등을 처리할 수 있어서' 3.0%, '기타' 0.2% 순으로 나타났습니다.

 

아울러 주4일제를 비롯한 육아휴직제도 확대가 결혼과 출산에 긍정적인 효과를 가져올 것이라는 결과도 나왔습니다.

 

주4일제 도입과 육아휴직제도 확대 등 근무여건이 개선된다면 결혼과 출산에 대한 생각이 어떻게 변할지를 묻는 질문에 '긍정적으로 생각이 변할 것 같다는 응답이 69.4%(약간 긍정적으로 변화 37.1%, 매우 긍정적으로 변화 32.3%)로 높게 나타났습니다.

 

반면, '특별히 달라질 게 없다'와 '보통' 비율은 각각 16.9%, 13.7%으로 집계돼 긍정적으로 답한 응답자 대비 낮은 수준에 그쳤습니다.

 

이처럼 주4일제 도입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제주도가 전국 지방자치단체 최초로 '(가칭) 13시의 금요일'을 도입해 주 4.5일 근무제를 실시했습니다.

 

이 제도는 도-행정시-공공기관이 합동으로 유연근무제를 활용해 주 40시간 근무를 유지하면서 금요일 오후 휴식을 보장하는 근무 방식입니다.

 

도는 "이 제도 시행으로 근무시간 손실없이 업무 효율성과 근무 만족도가 향상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라며 "특히 주말 연계 휴식을 통한 육아 돌봄과 가족관계 강화 시간 확보로 일과 가정의 양립에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전망한다"라고 밝혔습니다.

 

정치권에서도 주4일제 도입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지난달 19일에 진행된 최고위원회의에서 "전 세계가 지금 일과 삶의 균형을 목표로 나아가고 있다. 일본, 아이슬란드, 스웨덴, 독일, 뉴질랜드, 이런 여러 나라가 이미 주4일제를 도입하고 있다"라며 "주4일제, 피할 수 없는 세계적 추세다"라고 밝혔습니다. 

 

이 대표는 이어 "장시간 노동, 이것은 이제 버려야 될 과거의 산업 경제 체제라는 말씀을 드린다"라며 "정부도 사회적 논의를 통하서 근로 유연성을 이야기할 것이 아니라 노동 생산성을 어떻게 높일지 함께 대안을 만들어 가기를 기대한다"라고 덧붙였습니다.

 
이정원 사진
이정원 기자  nukcha45@wisdot.co.kr
 

댓글 0

Best 댓글

1

동물이 피를 다 흘려서 죽을 때가지 놔두고 죽으면 그것으로 음식을 만들도록 규정한 것이 할랄입니다. 그런나 그것은 동물 학살이며 인간 학살을 위한 연습에 지나지 않습니다. 잔인함 그 자체입니다. 인간이 아닙니다.

2

절대 반대합니다

3

저는 우리 아이 가정에서 더 많은 시간 같이 보내고 싶어요 12시간이상 돌봄 주6일 돌봄이 아니라 회사의 조기퇴근과 주4일 근무 등의 시스템 개선을 부탁드려요

4

절대반대합니다!!!!!! 할랄식품은 이슬람의 돈벌이용 가짜 종교사기 입니다 이단사이비 이슬람에 속아 넘어간 대구 홍카콜라도 정신차려라!!!!! 무슬림들이 할랄식품만 먹는다는것은 다 거짓입니다 인기있는 유명 해외음식도 먹고 술,담배도 다 합니다

5

이슬람 할랄시장에 진출하기 위한 '할랄식품 활성화' 사업의 일환으로 할랄 식품, 할랄 도축을 주장하는데, 실제 기대하는 효과를 거둘 거라 보지 않습니다. 할랄 도축 포함하여 할랄식품을 취급할 경우 무슬림들과 이슬람 종교지도자들만 종사하게 돼 일자리 창출은 기대난망이고, 수출도 큰 성과를 기대하기 어렵고, 오히려 무슬림들 유입의 통로가 될 뿐입니다. 그리고 할랄 도축은 동물은 잔인하게 죽이는 문제로 동물보호법 위반이기에 반대하며, 우리나라에서 이를 예외적으로 허용해선 안 됩니다.

6

절대 반대합니다

7

할랄도축 너무 잔인하여 절대반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