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마크 Link 인쇄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증권가, "오리온, 주가폭락 향후 실적 영향 미치치 않아"

▷목표가 유지 또는 하향...투자의견 '매수'
▷"경쟁사들과 비교해 본업 개선만으로 상승여력 높아"

입력 : 2024.01.19 10:06 수정 : 2024.01.19 10:14
증권가, "오리온, 주가폭락 향후 실적 영향 미치치 않아" 오리온 본사. 출처=오리온
 

[위즈경제] 류으뜸 기자 =최근 제약회사인 레고캠 바이오사이언스(이하 레고켐) 투자 발표로 주가가 폭락한 가운데, 증권가에서는 이것이 향후 실적이 크게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이라 내다봤습니다.

 

19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오리온 주가는 지난 15일 장마감 후 레고켐 투자를 발표하며 이틀동안 -23% 하락하면서 시가총액 약 1.1조원이 증발했습니다. 오리온의 자회사 '팬 오리온(Pan Orion)'은 구주 인수와 제3자배정 유상증자 참여로 5500억원을 투자해 레고캠 지분율 25.73%를 확보하게 됐습니다. 

 

DS투자증권은 목표주가를 19만원, 한화투자증권은 18만원에서 13만원으로 하향했습니다. 다만 두 증권사 모두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재했습니다.

 

장지혜 DS투자증권 연구원은 "레고켐의 작년 3분기 누적 손실을 연환산으로 계산해 지분법 손익으로 미칠 영향을 감안해도 과도한 주가 하락"이라며 "현재 오리온의 올해 주가수익비율(PER)은 9배에 불과하며 음식료 경쟁사들과 비교해 본업 개선만으로도 상승 여력이 높다"고 분석했습니다.

 

그는 "시장의 우려는 레고켐을 향한 지속적인 현금 유출 가능성과 단일 사업 구조의 훼손이지만 이는 기우"라며 "오리온의 입장에서 레고켐은 손자회사로 그룹의 신성장동력인 바이오 사업을 위한 투자 자산 성격이 강하며 오리온 본사 실적에 미칠 영향도 크지 않다"고 봤습니다.

 

한유정 한화투자증권 연구원은 "향후 실적에는 지분법으로 인식될 예정으로 오리온 실적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이라면서도 "2017년 지주사 전환 이후 오리온홀딩스가 비식품 사업, 오리온이 식품에 대한 투자를 이어왔던 바 있는 만큼 이번 지분 투자를 사업회사인 오리온이 하게 되면서 향후 오리온의 비식품 사업 투자의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게 됐다"고 짚었습니다.

 

그러면서 그는 "시장 성장 둔화에 근거한 우려를 불식시키기 위해서는 실적으로 증명해 보이는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류으뜸 사진
류으뜸 기자  awesome@wisdot.co.kr
 

댓글 0

Best 댓글

1

자유민주국가 대한민국의 국회의원이라는 집단은 국민의 소리를 경청하고 모두가 각자의 자리에서 행복하게 살 권리를 보장해 주는 일을 하라고 국민들의 피묻은 돈을 매달 따박 따박 받아 누리면서 왜! 어느 이기적인 한 단체의 광란에 합류하여 최중증발달장애인과 그 가족의 눈에 피눈물을 흘리게 하는것입니까? 모두 알고 있죠! 그들과 정치인들은 말한마디 못하고 똥.오줌도 못가리고 병원진료도 거부받는 천방지축 날뛰는 우리 최중증발달장애인들을 말이 좋지 지원주택이요? 그곳에서 어떻게 살아가라는 겁니까? 지금의 거주시설에서 처럼 즐겁게 모든것을 누리며 살게 할수있습니까? 아무런 대책도 없이 그저 뱉은말 이행하여 자신의 명예와 권력과 이권을 쟁취하려는 것 말고는 최중증발달장애인의 고통과 처참한 삶은 단 1도 알고 싶지 않은 당신들! 천벌을 받을것입니다!

2

대한민국은 거주이전에 자유가 보장되는 나라인데 왜 당사자에 의견은 무시하고 제삼자가 탈시설하라 난리인가요? 이것도 인권을 무시하는 처사가 아닌가요?

3

시설에 있는 장애인은 대부분이 자립불가능한 중증발달장애인입니다 지적능력이 2살정도인 장애인이 어떻게 스스로 판단하고 삶을 영위하라는건지~~ 아무런 전문적인 지식과 경험이 없는 활동지원사에게 목숨을 맡기고 고립된 주택에서 방임 학대하도록 하는것인지 늙고 병든 부모들이 오늘도 거리에서 상복을 입고 피눈물을 흘려야만 하는 야만적 현실이 개탄스럽습니다

4

자립지원이라는 이름으로 결국 탈시설로 시설폐쇄를 목적으로 하는 악법입니다 장애의 특성 유형과 싱관없이 모두 자립해야힌다는 장애의 이해를 전혀하지못히는 몰상식한 법안은 누구를 위한 법입니까? 말도 못하는 중증장애인의 생명과 안전은 누가 책임지나요?

5

절대 반대합니다. 인간을 망치는 악법 절대 반대합니다.

6

학생뿐 아니라 모든 인간의 인권은 보장되어야하고 모든 사람이 인간으로서의 존엄과 가치를 실현하며 자유롭고 행복한 삶을 이뤄나가야 하는것이지 특정집단을 위한답시고 법을 계정하는것은 계속해서 분란만 만들뿐입니다 민주당은 계속 이상한 법들좀 만들지 않았음 합니다

7

중증발달장애인에게 시설은 선택이 아니라 생명줄입니다. 시설은 감옥이 아닙니다. 어린아기 수준의 장애인들에게 탈시설이 의미가 있겠습니까? 각자 장애에 맞는 주거권을 나라에서는 보장햬야 합니다. 탈시설로 몰아가는 것은 폭력이며 중증발달장애인의 삶을 벼랑으로 몰고 가는 것입니다. 탈시설 조례안은 폐지 되어야 합니다. 전장연은 이일에 당사자가 아님니다. 각자 장애에 맞는 주거권이 필요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