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마크 Link 인쇄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12월 소비자심리지수, 4개월 만에 반등... 금리수준전망 크게 감소

▷ 12월 소비자심리지수 99.5, 전월대비 2.3p 증가
▷ 금리수준전망 전월대비 12p 하락... 금리 인하 기대감 ↑

입력 : 2023.12.27 14:01 수정 : 2023.12.27 14:01
12월 소비자심리지수, 4개월 만에 반등... 금리수준전망 크게 감소 (출처 = 클립아트코리아)
 

[위즈경제] 김영진 기자 =한국은행의 202312월 소비자동향조사 결과에 따르면, 12월의 소비자심리지수(CCSI)99.5로 전월대비 2.3p 오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소비자심리지수가 기준값 100 밑을 맴돌면서, 대부분의 소비자들이 경제 상황을 비관적으로 바라보고 있긴 합니다만, 추세 상으로 봤을 때는 올해 8월 이후로 첫 상승세를 보였습니다.

 

소비자심리지수는 지난 7월에 전월대비 2.5p 상승한 103.2를 기록한 이후, 4개월 연속 하락세를 보인 바 있습니다. 하락폭이 가장 큰 시기는 9월로, 전월대비 3.4p 줄어들었습니다.

 

12월 달엔 소비자심리지수의 세부지표 대부분이 개선된 모습을 보였습니다. 현재생활형편 및 생활형편전망은 전월대비 각각 1p, 2p 상승했으며, 가계수입전망은 1p 올랐습니다.

 

다른 지표 대비 큰 변동폭을 보이지 않는 소비지출전망의 경우 변동폭이 없었습니다. 소비자들이 경제를 바라보는 시각, ‘현재경기판단향후경기전망은 모두 전월대비 5p 상승했습니다.

 

취업기회전망 역시 4p 증가하면서 소비자들의 긍정적인 시각이 강화되었는데요. 눈에 띄는 건 금리수준전망입니다. 소비자들은 현재와 비교해서 6개월 후면 금리가 크게 낮아질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12월 금리수준전망은 107, 전월대비 12p나 감소했습니다. 최근 부동산시장의 침체를 반영하고 있는 주택가격전망(-9p)보다도 하락폭이 큽니다. 시장에서 금리 인하에 대한 기대감이 크게 대두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이를 보여주는 대표적인 사례가 달러입니다. 한국은행의 ‘2023년 미국경제 동향 및 2024년 전망에 따르면, 미국의 달러화는 상반기중 통화정책 기조 변화 기대로 약세 흐름을 보였습니다.

 

달러인덱스 지수는 지난 6월에서 7월경에 비교적 낮았고, 하반기 들어서는 점차 상승세를 보이기 시작했습니다. 그러다가 11월 이후, 기준금리 인하 기대가 커지면서 다시 약화되고 있습니다.

 

미국 연방준비제도의 움직임을 근거로, 시장에 금리 인하의 가능성이 제시되었기 때문입니다. 이와 관련해, 한국은행은 실업률의 급격한 상승 없이 노동시장 완화가 지속되는 가운데 디스인플레이션이 더욱 빠르게 진행될 경우 통화긴축 기조가 조기에 종료되면서 금리인하로 빠르게 전환될 소지가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그러면서도, 내년 중 인플레이션 둔화속도가 연준의 기대에 미치지 못할 경우 제약적 정책 기조가 예상보다 장기화될 가능성이 있다며 불확실성을 남겨두었습니다.

 

한편, 소비자들이 1년 후의 물가를 예상한 12물가수준전망은 전월대비 3p 하락하면서, 인플레이션도 완화될 것이라는 기조가 강화되었습니다.

 

지난 1년간의 소비자물가상승률에 대한 인식 및 향후 1년간 기대인플레이션 역시 모두 0.2%p 감소했는데요. 향후 1년간, 소비자물가 상승에 영향을 미칠 주요 품목의 응답 비중은 공공요금(65.2%)로 가장 많았습니다.

 

한국전력 등 각종 공기업의 적자를 이유로 공공요금을 올려야 한다는 의견이 계속해서 제기되고 있고, 서울의 지하철 요금 역시 내년도부터 150원 추가로 인상되기 때문입니다.

 

공공요금 다음으로는 농축수산물(43.5%(), 석유류제품(25.3%), 공업제품(25.0%) 등의 순이었는데요. 전월에 비해서는 농축수산물과 개인서비스의 응답 비중이 각각 4.1%, 3.6% 증가한 반면, 석유류제품에 대한 비중은 12.6% 감소했습니다.

 

국제유가가 예상보다 안정된 흐름을 보이고 있는 덕분인데, 최근 예맨 반군이 수에즈 운하의 긴장을 고조시키는 등 불안 요인이 커지고 있어 안심하기는 이릅니다.

 

 

 
김영진 사진
김영진 기자  jean@wisdot.co.kr
 

댓글 0

Best 댓글

1

동물이 피를 다 흘려서 죽을 때가지 놔두고 죽으면 그것으로 음식을 만들도록 규정한 것이 할랄입니다. 그런나 그것은 동물 학살이며 인간 학살을 위한 연습에 지나지 않습니다. 잔인함 그 자체입니다. 인간이 아닙니다.

2

절대 반대합니다

3

저는 우리 아이 가정에서 더 많은 시간 같이 보내고 싶어요 12시간이상 돌봄 주6일 돌봄이 아니라 회사의 조기퇴근과 주4일 근무 등의 시스템 개선을 부탁드려요

4

절대반대합니다!!!!!! 할랄식품은 이슬람의 돈벌이용 가짜 종교사기 입니다 이단사이비 이슬람에 속아 넘어간 대구 홍카콜라도 정신차려라!!!!! 무슬림들이 할랄식품만 먹는다는것은 다 거짓입니다 인기있는 유명 해외음식도 먹고 술,담배도 다 합니다

5

이슬람 할랄시장에 진출하기 위한 '할랄식품 활성화' 사업의 일환으로 할랄 식품, 할랄 도축을 주장하는데, 실제 기대하는 효과를 거둘 거라 보지 않습니다. 할랄 도축 포함하여 할랄식품을 취급할 경우 무슬림들과 이슬람 종교지도자들만 종사하게 돼 일자리 창출은 기대난망이고, 수출도 큰 성과를 기대하기 어렵고, 오히려 무슬림들 유입의 통로가 될 뿐입니다. 그리고 할랄 도축은 동물은 잔인하게 죽이는 문제로 동물보호법 위반이기에 반대하며, 우리나라에서 이를 예외적으로 허용해선 안 됩니다.

6

절대 반대합니다

7

할랄도축 너무 잔인하여 절대반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