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마크 Link 인쇄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정부, ‘전자파 과다 방출’ 논란에 휩싸인 아이폰12 검증 나선다

▷정부, 아이폰12 전자파 과도 방출 여부 검증 나서
▷ANFR, “아이폰12 시리즈 시정조치 하지 않으면 리콜 명령 내릴 것”

입력 : 2023.09.18 13:47 수정 : 2023.09.18 13:50
 


(출처=애플 홈페이지)
 

[위즈경제] 이정원 기자 =정부가 전자파 과도 방출 우려가 제기된 아이폰12 모델의 전자파 기준 충족 여부 검증에 나섰습니다.

 

지난 17일 과기정통부(과기부)아이폰12를 포함해 현재 국내에서 유통되고 있는 휴대폰들은 모두 전자파 안전과 관련된 국제기준을 충족하고 적합성평가 인증을 받은 제품들이라면서도 국민들의 불안해소를 위해 아이폰12 모델 4(아이폰12아이폰12 프로아이폰12 미니아이폰12 프로맥스)에 대한 정밀 검증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아이폰12 시리즈는 올해로 출시된 지 약 3년이 된 구형모델이지만, 현재도 쿠팡, 11번가 등 인터넷 쇼핑몰에서 인하된 가격으로 판매가 이뤄지고 있습니다.

 

앞서 프랑스 전파관리청(ANFR)은 지난 12일 프랑스 시장에 유통되는 141대의 휴대전화에 대해 신체에 흡수되는 전자파 비율을 검사한 결과, 아이폰12에서 기준치를 초과한 전자파가 흡수되는 것으로 드러나 해당 모델의 판매 중단과 시정을 명령한 바 있습니다.

 

ANFR에 따르면 휴대폰을 손에 쥐거나 주머니에 넣은 상태에서 아이폰12의 전자파 인체 흡수율(SAR)EU 기준인 kg4.0W보다 높은 5.74W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에 ANFR“(애플이) 이른 시일 내 시정조치를 취하지 않으면 해당 기종에 대한 리콜 명령을 내릴 것이라고 경고했고, 애플은 프랑스 시장에서 판매 중단된 아이폰12 기종을 유럽 기준에 맞게 업데이트할 것을 밝혔습니다.

 

한편 지난주 애플이 공개한 신제품 아이폰15 시리즈는 중국 내에서 주문이 폭주해 서버가 다운될 정도로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습니다.

 

홍콩 소재 명보 등 현지매체에 따르면 지난 15일 오후 8시부터 아이폰15 시리즈 사전예약 판매가 시작되자 주문량이 폭증했고, 10분 뒤에는 애플스토어의 중국판 홈페이지가 다운됐습니다. 알리바바가 운영하는 티몰에서는 사전예약 판매가 시작된지 1분만에 제품이 매진되기도 했습니다.

 

앞서 아이폰15 시리즈는 중국의 아이폰 금지령, 화웨이 소비 열풍 등의 악재로 인해 중국 내 판매량이 감소할 것이라는 우려가 제기됐습니다.

 
이정원 사진
이정원 기자  nukcha45@wisdot.co.kr
 

댓글 0

Best 댓글

1

동물이 피를 다 흘려서 죽을 때가지 놔두고 죽으면 그것으로 음식을 만들도록 규정한 것이 할랄입니다. 그런나 그것은 동물 학살이며 인간 학살을 위한 연습에 지나지 않습니다. 잔인함 그 자체입니다. 인간이 아닙니다.

2

절대 반대합니다

3

저는 우리 아이 가정에서 더 많은 시간 같이 보내고 싶어요 12시간이상 돌봄 주6일 돌봄이 아니라 회사의 조기퇴근과 주4일 근무 등의 시스템 개선을 부탁드려요

4

절대반대합니다!!!!!! 할랄식품은 이슬람의 돈벌이용 가짜 종교사기 입니다 이단사이비 이슬람에 속아 넘어간 대구 홍카콜라도 정신차려라!!!!! 무슬림들이 할랄식품만 먹는다는것은 다 거짓입니다 인기있는 유명 해외음식도 먹고 술,담배도 다 합니다

5

이슬람 할랄시장에 진출하기 위한 '할랄식품 활성화' 사업의 일환으로 할랄 식품, 할랄 도축을 주장하는데, 실제 기대하는 효과를 거둘 거라 보지 않습니다. 할랄 도축 포함하여 할랄식품을 취급할 경우 무슬림들과 이슬람 종교지도자들만 종사하게 돼 일자리 창출은 기대난망이고, 수출도 큰 성과를 기대하기 어렵고, 오히려 무슬림들 유입의 통로가 될 뿐입니다. 그리고 할랄 도축은 동물은 잔인하게 죽이는 문제로 동물보호법 위반이기에 반대하며, 우리나라에서 이를 예외적으로 허용해선 안 됩니다.

6

유보통합을 한다면서 장애전담어린이집을 80개 늘린다는게 앞뒤가 맞는 정책인가요? 장애영유아를 위한 교육을 위한다면 의무교육을 제대로 된 시행을 위해 공립 유치원 특수학급을 증설해야 하는게 올바른 방향이 아닌가요? 현재 특수교육지원센터에는 몇 안되는 유아특수교사들이 근무하고 있는데, 어린이집 장애영유아까지 포함시킨다면 그 업무들은 누가 하나요? 또한 특수교육과 관련된 지원서비스 예산은 유보통합을 진행하면서 다 파악되고 예산에 포함이 되었나요? 정말 하나부터 열까지 너무 허술하고 현장을 제대로 들여다보지 않은 정책입니다. 2026년도까지 어떻게든 유보통합을 시키는 정부의 보여주기식 실적쌓기가 아니라 나라의 미래를 책임질 아이들이 안정적인 환경에서 질높은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제대로 정책을 만드세요!

7

절대 반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