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마크 Link 인쇄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현장스케치] 공공운수노조 대행진부터 민주노총 전국노동자대회까지

입력 : 2023.06.24 22:25 수정 : 2023.06.24 22:20
 


전국노동자대회 사전행진 대기 중인 시민들의 모습(출처=위즈경제)
 

[위즈경제] 이정원 기자 =24일 오후 1시 30분쯤, 서울고용노동청에서 대학로로 향하는 '올려라 최저임금! 보장하라 실질임금! 공공운수노조 대행진'이 진행됐습니다.

 

공공운수노조 대행진은 24일 대학로에서 진행된 전국노동자대회 사전 행진으로 교육공무직. 청소시설노동자, 중앙행정기관 공무직 등 주최 측 추산 총 3천여명의 시민들이 참여했습니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교육공무직본부 소속 A씨는 "현재 교육청 소속으로 임금을 받고 있지만, 기본급이 거의 최저임금 수준이고, 최근 고물가로 인해 고통받는 이들도 많이 있어 최저임금 향상을 촉구하기 위해 대회에 참석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노동조합 관계자 B씨는 "학교에서 일하는 많은 급식노동자들이 산업재해로 고통받고 있지만, 이를 개선하고 책임져야 할 교육청은 발빠르게 대응하고 있지 않다"며, 급식노동자들의 목소리를 대변하기 위해 대회에 참석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들은 행진 중 "월급 빼고 다 올랐다. 올려라 최저임금", "빚내선 못살겠다. 최저임금 인상하라", "최저임금 올리고, 임대료 낮추고, 삶의 질 높이자" 등의 구호를 외치며, 오후 3시쯤 전국노동자대회가 진행되는 대학로에 도착했습니다.

 

전국노동자대회에서는 1만 여명의 시민들이 모여, 최저임금 대폭 인상과 윤석열 정권 퇴진을 촉구했습니다.

 


"윌급 말고 다 오른다, 실질임금 인상, 국가책임 강화"라는 문구가 적힌 플랜카드 (출처=위즈경제)


"여름휴가 가고싶다, 임금 양극화 해소하라"는 피켓을 든 시민의 모습(출처=위즈경제)

 


 

대학로로 행진 중인 시민들의 모습(출처=위즈경제) 

 


피켓을 든 시민의 모습(출처=위즈경제) 

 


노동 해방을 위해 산하한 열사 추모 묵념(출처=위즈경제)


대회사를 진행하는 양경수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위원장(출처=위즈경제)

 


'업종별 구분 적용'이라 적힌 얼음조형물을 부수는 퍼포먼스를 진행 중인 조합원의 모습(출처=위즈경제) 



'저임금 노동'이라 적힌 얼음조형물을 부수는 퍼포먼스를 진행 중인 조합원의 모습(출처=위즈경제)

 


구호 제창 중인 시민들의 모습(출처=위즈경제)

 
이정원 사진
이정원 기자  nukcha45@wisdot.co.kr
 

댓글 0

Best 댓글

1

자유민주국가 대한민국의 국회의원이라는 집단은 국민의 소리를 경청하고 모두가 각자의 자리에서 행복하게 살 권리를 보장해 주는 일을 하라고 국민들의 피묻은 돈을 매달 따박 따박 받아 누리면서 왜! 어느 이기적인 한 단체의 광란에 합류하여 최중증발달장애인과 그 가족의 눈에 피눈물을 흘리게 하는것입니까? 모두 알고 있죠! 그들과 정치인들은 말한마디 못하고 똥.오줌도 못가리고 병원진료도 거부받는 천방지축 날뛰는 우리 최중증발달장애인들을 말이 좋지 지원주택이요? 그곳에서 어떻게 살아가라는 겁니까? 지금의 거주시설에서 처럼 즐겁게 모든것을 누리며 살게 할수있습니까? 아무런 대책도 없이 그저 뱉은말 이행하여 자신의 명예와 권력과 이권을 쟁취하려는 것 말고는 최중증발달장애인의 고통과 처참한 삶은 단 1도 알고 싶지 않은 당신들! 천벌을 받을것입니다!

2

시설에 있는 장애인은 대부분이 자립불가능한 중증발달장애인입니다 지적능력이 2살정도인 장애인이 어떻게 스스로 판단하고 삶을 영위하라는건지~~ 아무런 전문적인 지식과 경험이 없는 활동지원사에게 목숨을 맡기고 고립된 주택에서 방임 학대하도록 하는것인지 늙고 병든 부모들이 오늘도 거리에서 상복을 입고 피눈물을 흘려야만 하는 야만적 현실이 개탄스럽습니다

3

자립지원이라는 이름으로 결국 탈시설로 시설폐쇄를 목적으로 하는 악법입니다 장애의 특성 유형과 싱관없이 모두 자립해야힌다는 장애의 이해를 전혀하지못히는 몰상식한 법안은 누구를 위한 법입니까? 말도 못하는 중증장애인의 생명과 안전은 누가 책임지나요?

4

가장 약자인 중증발달장여인들을 국가 돌보아야할 가장 약자인 이들을 이권단제에 먹이사슬로 주기위해 사지로 내모는 이런 나라가 어디 있나요? 부모들 가슴에 피멍들게 하는 국가 권력들에 분노합니다.흑흑흑

5

장애 정도와 돌봄 필요 상황에 따라 경증 장애자나 원하는 자는 지역사회 생활 시키고 증증 장애로 24시간 집단 돌봄과 전문적 치료를 원하는 자를 분류시기면 될것을 무엇때문인지 속이 보입니다 구분없이 대책없이 강제적 시설 폐쇄 반대하는 중증장애로 의사표현 못하는 부모회 애끊고 피 토하는 부모 마음에 못질하지 마라 증증장애인들을 국가가 책임지지 않으면 상황에 따라 극단적인 처지에 내 몰리는 사람이 다 수 인것을 전장연은 모르른것인가 똥인지 된장인지 찍어먹어봐야 아는가 악법 발의한 최종성 이혜영 장혜영 의원님과 전장연 책임질수 있습니까?

6

장애인 시설에서 학대가 일어난다고 시설을 폐쇄한다면 전국에 있는 어린이집 요양원 모든 시설을 폐쇄하라.그곳에서도 끊임없이 사건사고 학대가 일어나는데 왜 중증자애인 시설만 폐쇄하겠다는것인지~돈에 눈먼 자들의 이익에 중증장애인들을 사지로 내모는 탈시설법을 폐지하라.

7

어느날 우리아들의 이름이 적힌 서류가 자립지원 센터에 넘겨졌는데 보호자인 저에게 사전에 어떤 설명이나 동의를 구하지 않았습니다. 탈시설 법안이 통과되면 실적올리기에 급급한 단체들을 대놓고 지원해주는 격이 될것이 뻔할뿐더러 그 과정에서 인권침해로 조롱당하고 생존에 위협을 받는 고통을 장애가족에게 남겨지게 될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