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마크 Link 인쇄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서울시 프랜차이즈 브랜드는 줄고, 가맹점은 늘어

▷ 외식업종의 인기가 가장 많아... 가맹점 100개가 넘는 곳 124개
▷ 서울시 가맹점 평균 창업비용 1억 1,780만 원... 인테리어 비용 46.9%

입력 : 2023.06.15 10:50
서울시 프랜차이즈 브랜드는 줄고, 가맹점은 늘어 (출처=클립아트코리아)
 

[위즈경제] 김영진 기자 = 지난해 기준, 서울시의 프랜차이즈 브랜드수는 감소하고, ‘가맹점수는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14일 발표된 ‘2022년 서울시 가맹사업 등록현황에 따르면, 202212월 말 기준 서울시에 자리 잡은 브랜드는 전년대비 2.1% 줄어든 4,440개로 나타난 반면, 202112월 말 기준 가맹점은 전년대비 7.8% 증가한 176,345개로 나타났습니다. 가맹점을 관리하는 가맹본부의 수 역시 3.0% 늘어난 2,822개로 나타났는데요.

 

서울시에서 한 개의 브랜드가 운영하는 가맹점 수는 평균 2021년 기준 39.7개 전년 대비 1.6개 늘어났습니다. 가맹점 100개 이상의 대규모 브랜드는 227, 가맹점 10개 미만의 소규모 브랜드는 3,337개였는데요.

 

대규모 브랜드의 일례로 ㈜더본코리아는 615일 기준 25곳의 브랜드를 보유하고 있으며, 그 중 하나인 홍콩반점0410’만 해도 전국의 278개의 가맹점을 보유하고 있습니다. 참고로 ㈜더본코리아는 유명 요리사 백종원이 대표로 자리하고 있습니다.

 

가맹사업의 비율을 살펴보면, 가맹본부(67.9%), 브랜드(74.2%), 가맹점(37.9%) 모두 외식업이 가장 높았습니다. 외식업종의 브랜드는 가맹점 10개 미만이 2,612(79.2%)로 대부분 소규모였으며, 가맹점이 100개가 넘는 곳은 124개로 전체의 3.8%를 차지하고 있었습니다.

 

가맹점의 매출액을 기재한 브랜드 844곳 중, 연평균매출이 3억 원 이상에 달하는 브랜드는 244(28.9%), 1억 원 미만 브랜드는 137(16.2%)로 드러났습니다. 외식업종의 가맹점이 서비스업종과 도소매업종보다 상대적으로 규모가 크고, 매출액도 높은 셈입니다.

 

서비스업종의 경우, 가맹점 10개 미만의 브랜드가 565(61.3%), 100개 이상은 84(9.1%)였으며, 가맹점 매출액을 기재한 브랜드 352곳 중 연평균매출 3억 원 이상의 브랜드가 82(23.3%), 1억 원 미만 브랜드는 133(37.8%)였습니다.

 

도소매업종 중 가맹점 수 10개 미만 브랜드는 160(71.8%), 100개 이상은 19(8.5%)였으며, 가맹점 매출액을 기재한 브랜드 66개 중 연평균매출액 3억 원 이상이 30(45.5%), 1억 원 미만이 12(18.2%로 나타났습니다. 다른 업종보다 연평균매출액 3억 원 이상의 비율이 높다는 점이 눈에 띕니다.

 

외식업종과 서비스업종은 브랜드 수가 줄고, 도소매업종은 브랜드 수가 전년과 동일했습니다. 세 업종 모두 가맹점 수는 늘어났는데요. 이는 즉, 서울시의 창업자들이 창업보다는 기존 프랜차이즈에 편입하여 사업을 운영하는 쪽을 더 선호하는 것으로 볼 수 있습니다. 새로운 브랜드를 만들어 운영하기가 쉽지 않다는 이야기입니다.

 

‘2022년 창업기업실태조사 최종보고서에 다르면, 창업자들은 창업 후 기업운영 애로사항’ 1순위로 영업/마케팅의 어려움을 꼽았습니다.영업 마케팅의 어려움71.1%, ‘판매/납품 단가 인하의 어려움28.1%, ‘재무/자금 관리의 어려움’ 23.9% 등으로 나타났는데요. 그만큼 새롭고 독자적인 브랜드의 인지도를 쌓기가 어렵다고 볼 수 있습니다.

 

창업보다는 인지도가 널리 형성된 기존의 프랜차이즈 산업을 선택하는 게 영업/마케팅 부문에서 부담이 훨씬 덜하다는 겁니다.

 

프랜차이즈 가맹점이 늘어난 데에는 비용도 큰 역할을 한 것 같습니다. 서울시 가맹점 창업비용은 평균 11,780만 원으로 나타났는데, 전년 23,225만 원보다 49.3% 줄어들었는데요. 서비스업이 평균 2370만 원으로 가장 많았고, 도소매가 12,570만 원, 외식 9,330만 원 순이었습니다.

 

다만, 인테리어 비용이 높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었습니다. 창업비용 중 인테리어 비용이 46.9%를 차지하고 있는데, 점포 평균 면적 30평 기준 1평당 평균 220만 원의 인테리어 비용이 소요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김영진 사진
김영진 기자  jean@wisdot.co.kr
 

댓글 0

Best 댓글

1

자유민주국가 대한민국의 국회의원이라는 집단은 국민의 소리를 경청하고 모두가 각자의 자리에서 행복하게 살 권리를 보장해 주는 일을 하라고 국민들의 피묻은 돈을 매달 따박 따박 받아 누리면서 왜! 어느 이기적인 한 단체의 광란에 합류하여 최중증발달장애인과 그 가족의 눈에 피눈물을 흘리게 하는것입니까? 모두 알고 있죠! 그들과 정치인들은 말한마디 못하고 똥.오줌도 못가리고 병원진료도 거부받는 천방지축 날뛰는 우리 최중증발달장애인들을 말이 좋지 지원주택이요? 그곳에서 어떻게 살아가라는 겁니까? 지금의 거주시설에서 처럼 즐겁게 모든것을 누리며 살게 할수있습니까? 아무런 대책도 없이 그저 뱉은말 이행하여 자신의 명예와 권력과 이권을 쟁취하려는 것 말고는 최중증발달장애인의 고통과 처참한 삶은 단 1도 알고 싶지 않은 당신들! 천벌을 받을것입니다!

2

대한민국은 거주이전에 자유가 보장되는 나라인데 왜 당사자에 의견은 무시하고 제삼자가 탈시설하라 난리인가요? 이것도 인권을 무시하는 처사가 아닌가요?

3

시설에 있는 장애인은 대부분이 자립불가능한 중증발달장애인입니다 지적능력이 2살정도인 장애인이 어떻게 스스로 판단하고 삶을 영위하라는건지~~ 아무런 전문적인 지식과 경험이 없는 활동지원사에게 목숨을 맡기고 고립된 주택에서 방임 학대하도록 하는것인지 늙고 병든 부모들이 오늘도 거리에서 상복을 입고 피눈물을 흘려야만 하는 야만적 현실이 개탄스럽습니다

4

자립지원이라는 이름으로 결국 탈시설로 시설폐쇄를 목적으로 하는 악법입니다 장애의 특성 유형과 싱관없이 모두 자립해야힌다는 장애의 이해를 전혀하지못히는 몰상식한 법안은 누구를 위한 법입니까? 말도 못하는 중증장애인의 생명과 안전은 누가 책임지나요?

5

절대 반대합니다. 인간을 망치는 악법 절대 반대합니다.

6

학생뿐 아니라 모든 인간의 인권은 보장되어야하고 모든 사람이 인간으로서의 존엄과 가치를 실현하며 자유롭고 행복한 삶을 이뤄나가야 하는것이지 특정집단을 위한답시고 법을 계정하는것은 계속해서 분란만 만들뿐입니다 민주당은 계속 이상한 법들좀 만들지 않았음 합니다

7

중증발달장애인에게 시설은 선택이 아니라 생명줄입니다. 시설은 감옥이 아닙니다. 어린아기 수준의 장애인들에게 탈시설이 의미가 있겠습니까? 각자 장애에 맞는 주거권을 나라에서는 보장햬야 합니다. 탈시설로 몰아가는 것은 폭력이며 중증발달장애인의 삶을 벼랑으로 몰고 가는 것입니다. 탈시설 조례안은 폐지 되어야 합니다. 전장연은 이일에 당사자가 아님니다. 각자 장애에 맞는 주거권이 필요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