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마크 Link 인쇄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외신] 인도 '쌀 수출 금지'에... 불안한 세계 곡물 시장

▷ 인도, 지난 7월 20일부터 한 가지 품종 제외한 쌀의 수출 금지
▷ 공급난으로 인한 쌀 가격 급등 때문

입력 : 2023.08.04 16:30
[외신] 인도 '쌀 수출 금지'에... 불안한 세계 곡물 시장 (출처 = 클립아트코리아)
 

[위즈경제] 김영진 기자 = 지난 7월 20, 인도 대외무역총국(Directorate-General of Foreign Trade)은 장립종 쌀 바스마티(Basmati) 품종을 제외한 쌀의 수출을 금지했습니다.

 

인도 정부는 쌀의 물량을 확보하고, 그 가격을 낮추기 위함이라며 수출 금지의 취지를 설명했습니다. 인도 내부의 쌀 가격 상승률은 20236월 기준 전년동월대비 12% 증가한 바 있는데요. 인도 정부의 이러한 결정이 전세계 식량 시장에 파동을 일으키고 있습니다. 특히 아시아, 동남아 지역의 식량안보를 위협할 것이란 우려가 큰 상황인데요.

 

CNN은 인도 정부의 쌀 수출 금지 조치가 국제 시장을 뒤흔들고 있으며, 특히 인도 쌀 수출에 의존하는 지역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Internationally, the ban is causing an upheaval in the market and could especially impact places that rely on Indian rice exports”)고 진단했습니다.

 

테너 엠키(Tanner Ehmke) CoBank 수석 경제학자 曰 “(인도의 쌀 수출 금지는) 아시아 시장을 패닉에 빠뜨렸다. 현재 아시아 전역으로 식량 인플레이션에 대한 우려가 있다”(has sent the Asian market into a panic, Now there’s concern about food inflation, especially across Asia”)

 

인도는 세계 1위의 쌀 수출국입니다. 전 세계 쌀 수출량의 40%를 담당하고 있으며, 140개국이 인도에서 쌀을 수입하고 있는데요. 특히, 동남아시아의 필리핀과 말레이시아, 베트남, 서아프리카의 나이지리아, 코트디부아르, 세네갈 등이 인도산 쌀에 크게 의존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인도가 이러한 쌀의 수출 창구를 막아버린 이상, 세계 곡물 시장에는 악재가 몰려오고 있습니다. 러시아가 흑해곡물협정을 탈퇴하고, 우크라이나의 주요 항구와 농작지를 파괴하는 행적을 보이고 있어 그 우려는 배가 되고 있는데요.

 

국제식량정책연구소(International Food Policy Research Institute)는 인도가 쌀 수출에 소극적으로 나설수록 물가 상승과 식량 불안이 높아질 위험성이 있다”(“risks of higher global prices and heightened food insecurity”)고 이야기했습니다. IMFWTO 등의 국제기구는 인도가 쌀 수출 금지 조치를 철회할 것을 촉구하고 있는데요.

 

알렉스 타바로크(Alex Tabarrok) 조지메이슨대학교 경제학자는 인도의 결정이 오히려 농업에 악영향을 줄 것이라 진단했습니다. 농산물 수출을 막겠다는 건 결국 농민들의 소득을 희생하겠다는 이야기이고, 도시의 소비자들을 보호할 순 있어도 농업의 후퇴는 막을 수 없다는 이야기입니다. 인도의 심각한 도시, 농업지역 간의 빈부격차가 오히려 심화될 것이라고 지적했는데요.

 

이러한 상황에 있어서 중요한 변수는 날씨입니다. 조셉 글라우버(Joseph Glauber) 국제식량정책연구소 선임 연구원은 지난해 파키스탄 대홍수로 인해 전 세계 공급이 타이트해지면서 물가가 오르기 시작했다”(“Prices started rising last year because of the devastating floods in Pakistan, which tightened global supply”), 특히 엘니뇨의 위험성을 경고했습니다. 엘니뇨가 심각해지면서 인도의 쌀 공급을 옥죄었고, 그 결과로 인도가 쌀의 수출을 금지할 수밖에 없었다는 이야기입니다. 게다가 인도는 지난 7월에 600명이 홍수로 목숨을 잃는 등 극심한 자연재해를 겪으면서, 토마토 수확량이 급감한 바 있습니다. 인도의 토마토 가격은 무려 3배 이상 상승한 상황입니다.

 

 
김영진 사진
김영진 기자  jean@wisdot.co.kr
 

댓글 0

Best 댓글

1

동물이 피를 다 흘려서 죽을 때가지 놔두고 죽으면 그것으로 음식을 만들도록 규정한 것이 할랄입니다. 그런나 그것은 동물 학살이며 인간 학살을 위한 연습에 지나지 않습니다. 잔인함 그 자체입니다. 인간이 아닙니다.

2

절대 반대합니다

3

저는 우리 아이 가정에서 더 많은 시간 같이 보내고 싶어요 12시간이상 돌봄 주6일 돌봄이 아니라 회사의 조기퇴근과 주4일 근무 등의 시스템 개선을 부탁드려요

4

절대반대합니다!!!!!! 할랄식품은 이슬람의 돈벌이용 가짜 종교사기 입니다 이단사이비 이슬람에 속아 넘어간 대구 홍카콜라도 정신차려라!!!!! 무슬림들이 할랄식품만 먹는다는것은 다 거짓입니다 인기있는 유명 해외음식도 먹고 술,담배도 다 합니다

5

이슬람 할랄시장에 진출하기 위한 '할랄식품 활성화' 사업의 일환으로 할랄 식품, 할랄 도축을 주장하는데, 실제 기대하는 효과를 거둘 거라 보지 않습니다. 할랄 도축 포함하여 할랄식품을 취급할 경우 무슬림들과 이슬람 종교지도자들만 종사하게 돼 일자리 창출은 기대난망이고, 수출도 큰 성과를 기대하기 어렵고, 오히려 무슬림들 유입의 통로가 될 뿐입니다. 그리고 할랄 도축은 동물은 잔인하게 죽이는 문제로 동물보호법 위반이기에 반대하며, 우리나라에서 이를 예외적으로 허용해선 안 됩니다.

6

유보통합을 한다면서 장애전담어린이집을 80개 늘린다는게 앞뒤가 맞는 정책인가요? 장애영유아를 위한 교육을 위한다면 의무교육을 제대로 된 시행을 위해 공립 유치원 특수학급을 증설해야 하는게 올바른 방향이 아닌가요? 현재 특수교육지원센터에는 몇 안되는 유아특수교사들이 근무하고 있는데, 어린이집 장애영유아까지 포함시킨다면 그 업무들은 누가 하나요? 또한 특수교육과 관련된 지원서비스 예산은 유보통합을 진행하면서 다 파악되고 예산에 포함이 되었나요? 정말 하나부터 열까지 너무 허술하고 현장을 제대로 들여다보지 않은 정책입니다. 2026년도까지 어떻게든 유보통합을 시키는 정부의 보여주기식 실적쌓기가 아니라 나라의 미래를 책임질 아이들이 안정적인 환경에서 질높은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제대로 정책을 만드세요!

7

절대 반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