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마크 Link 인쇄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전국 곳곳에 등장한 공포의 국제우편물…”테러와 연관성 없어”

▷국무조정실, “정체불명의 해외 우편물 테러와 연관성 없어”
▷경찰, 24일 기준 정체불명 해외 우편물 관련 신고 2141건 접수…1462건은 오인 신고

입력 : 2023.07.24 14:53 수정 : 2023.07.24 14:58
 


(출처=루리웹) 

 

[위즈경제] 이정원 기자 =최근 전국적으로 배송된 정체불명의 해외 우편물과 관련해 국무조정실은 테러와 연관성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24일 국조실은 보도자료를 내고 “(국무총리 소속) 대테러센터가 최근 해외배송 우편물 신고 관련 관계기관 합동으로 테러협의점을 분석한 결과, 현재까지 테러와 연관성이 발견되지 않았음을 확인했다며 이같이 전했습니다.

 

지난주 울산시 소재 장애인 복지시설에서 직원 3명이 국제우편물 개봉 후 어지러움호흡불편 등의 증상을 호소했던 사건 발생했습니다. 사건 발생 후 소방, 경찰 등 초동 출동기관이 검체(봉투, 선크림)를 수거해 1차 검사를 진행했고, 조사 결과 화학생물학∙방사능 관련 물질이 검출되지 않았습니다.

 

1차 검사를 끝낸 검체는 이후 국방과학연구소의 정밀 검사 결과에서도 위험물질이 발견되지 않아, 테러협의점이 없는 것으로 최종 확인됐습니다.

 

국조실은 테러협박 및 위해 첩보가 입수되지 않았고, 인명피해도 없어 테러협의점이 없는 것으로 확인했다면서 “24일 기준 해외배송 우편물 관련 테러혐의점은 없었으나, 대테러 관계기관은 향후 어떤 상황에서도 대응할 수 있는 만반의 대응체제를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국조실에 따르면 정보∙수사당국은 우편물 발신지 추적 및 국제범죄 연계 가능성 등에 대해 인터폴 등 해외 정보∙수사기관과 함께 공조수사를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한편 경찰청에 따르면 24(오전 5) 기준 수상한 우편물을 해외에서 받았다는 신고가 총 2141건이 접수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지역별로는 경기도가 668건으로 가장 많았고, 서울 530, 경북 101, 인천 107, 충남 97, 전국 85건 순이었습니다.

 

이어 대구 78, 충북 73, 부산 72, 대전 71, 광주 59, 전남 58, 울산 53, 경남 38, 강원 30, 제주 12, 세종 9건 등 전국에서 신고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현재 경찰은 이중 679건을 수거해 조사 중이며, 나머지 1462건은 오인 신고로 드러났습니다.

 

경찰은 노란색이나 검은색 우편 봉투에 ‘CHUNGHWA POST’, 발신지로 ‘P.O.Box 100561-003777, Taipei Taiwan’이 적힌 소포를 발견하면 열어보지 말고 즉시 가까운 경찰관서나 112로 신고할 것을 당부했습니다.

 
이정원 사진
이정원 기자  nukcha45@wisdot.co.kr
 

댓글 0

Best 댓글

1

자유민주국가 대한민국의 국회의원이라는 집단은 국민의 소리를 경청하고 모두가 각자의 자리에서 행복하게 살 권리를 보장해 주는 일을 하라고 국민들의 피묻은 돈을 매달 따박 따박 받아 누리면서 왜! 어느 이기적인 한 단체의 광란에 합류하여 최중증발달장애인과 그 가족의 눈에 피눈물을 흘리게 하는것입니까? 모두 알고 있죠! 그들과 정치인들은 말한마디 못하고 똥.오줌도 못가리고 병원진료도 거부받는 천방지축 날뛰는 우리 최중증발달장애인들을 말이 좋지 지원주택이요? 그곳에서 어떻게 살아가라는 겁니까? 지금의 거주시설에서 처럼 즐겁게 모든것을 누리며 살게 할수있습니까? 아무런 대책도 없이 그저 뱉은말 이행하여 자신의 명예와 권력과 이권을 쟁취하려는 것 말고는 최중증발달장애인의 고통과 처참한 삶은 단 1도 알고 싶지 않은 당신들! 천벌을 받을것입니다!

2

대한민국은 거주이전에 자유가 보장되는 나라인데 왜 당사자에 의견은 무시하고 제삼자가 탈시설하라 난리인가요? 이것도 인권을 무시하는 처사가 아닌가요?

3

시설에 있는 장애인은 대부분이 자립불가능한 중증발달장애인입니다 지적능력이 2살정도인 장애인이 어떻게 스스로 판단하고 삶을 영위하라는건지~~ 아무런 전문적인 지식과 경험이 없는 활동지원사에게 목숨을 맡기고 고립된 주택에서 방임 학대하도록 하는것인지 늙고 병든 부모들이 오늘도 거리에서 상복을 입고 피눈물을 흘려야만 하는 야만적 현실이 개탄스럽습니다

4

자립지원이라는 이름으로 결국 탈시설로 시설폐쇄를 목적으로 하는 악법입니다 장애의 특성 유형과 싱관없이 모두 자립해야힌다는 장애의 이해를 전혀하지못히는 몰상식한 법안은 누구를 위한 법입니까? 말도 못하는 중증장애인의 생명과 안전은 누가 책임지나요?

5

절대 반대합니다. 인간을 망치는 악법 절대 반대합니다.

6

학생뿐 아니라 모든 인간의 인권은 보장되어야하고 모든 사람이 인간으로서의 존엄과 가치를 실현하며 자유롭고 행복한 삶을 이뤄나가야 하는것이지 특정집단을 위한답시고 법을 계정하는것은 계속해서 분란만 만들뿐입니다 민주당은 계속 이상한 법들좀 만들지 않았음 합니다

7

중증발달장애인에게 시설은 선택이 아니라 생명줄입니다. 시설은 감옥이 아닙니다. 어린아기 수준의 장애인들에게 탈시설이 의미가 있겠습니까? 각자 장애에 맞는 주거권을 나라에서는 보장햬야 합니다. 탈시설로 몰아가는 것은 폭력이며 중증발달장애인의 삶을 벼랑으로 몰고 가는 것입니다. 탈시설 조례안은 폐지 되어야 합니다. 전장연은 이일에 당사자가 아님니다. 각자 장애에 맞는 주거권이 필요합니다.